秋 사태로 진보·중도층도 외면(外面), 文 40% 벽 깨져
秋 사태로 진보·중도층도 외면(外面), 文 40% 벽 깨져
  • 최국진 기자
  • 승인 2020.12.0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총장 찍어내기로 충청권 14.9%p 폭락
긍정·부정 격차는 19.9%p로 오차범위 밖
정당 지지 역전(국민 31.2%, 민주 28.9%)

[고양일보] 현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0%대 아래(37.4%)로 떨어졌다. 이전 최저치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거취 논란 당시인 작년 10월의 41.4%보다도 4%p나 낮다.

리얼미터가 11월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유권자 15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37.4%, 부정평가는 57.3%로 집계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초유의 직무배제 조치를 내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줄곧 침묵을 지킨 것에 따른 효과로 보인다.

이념별로 진보층(7.8%p) 중도층(5.5%p)에서 긍정 평가율이 크게 떨어졌다. 권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14.9%p) 광주·전라(13.9%p) 부산·울산·경남(10.4%p)이 두 자릿수 낙폭을 기록했다.

특이한 점은 충청권의 낙폭(落幅)이 가장 커 지난주 대비 14.9%p 하락했다. 이는 “한쪽으로 쏠리지 않는 충청권 민심(民心)이지만, 정부·여당이 ‘충청도 사람’인 윤 총장 찍어내기에 나서자 이런 반응이 나왔다”는 것이다.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무려 6.4%p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5.1%p 올랐다. 긍정·부정 격차는 19.9%p까지 벌어져 오차범위 밖이다.

국민의힘 30%대, 민주당 20%대 기록은 처음

문 대통령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최저치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이 31.2%(3.3% ↑), 민주당 28.9%(5.2% ↓)로 지난 8월 2주 이후 근 4개월 만에 지지율이 역전됐다. 특히 국민의힘이 30%대, 민주당이 20%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 정부에서 처음이다.

민주당의 경우 지지기반이라 할 수 있는 진보층의 지지율이 57.2%에서 47.3%로 9.9%p 급락했다. 중도층 지지율은 2.7%p 내렸다. 양당 간 격차는 2.3%p로 오차범위 안이다.

충청에서 민주당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13.2%p 하락한 22.5%를 기록했다. 반대로 충청권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7.3%p 상승한 34.5%였다. 여당에서 이탈한 표심(票心) 상당수가 야당으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

충청권 다음으로 민주당 지지율 낙폭이 큰 곳은 부산·울산·경남 7.7%p 하락(29.9%→22.2%), 광주·전라 6.4%p 하락(55.7%→49.3%), 서울 4.1%p 하락(32.5%→28.4%), 대구·경북 3.6%p 하락(22.5%→18.9%), 인천·경기 2.9%p 하락(34.7%→31.8%) 순이었다.

이외 정당은 국민의당 6.7%, 열린민주당 6.0%, 정의당 5.5% 등의 순이었다. 무당층은 11월 4주 차 대비 3.1%P 증가한 18.7%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 조치에 진보성향 단체까지 나서 과도하다고 비판하는 등 이른바 ‘추-윤 갈등’에 대한 진보 진영 내 분화가 생기면서 지지율 이탈이 이뤄진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이른바 ‘추-윤 갈등’이 지속되는 데 대한 피로감이 반영됐다”고 봤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