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원 의원, 물정보시스템 부정확성 · 수질개선 의지 부족 질책
최승원 의원, 물정보시스템 부정확성 · 수질개선 의지 부족 질책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11.20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원 의원
최승원 의원

[고양일보]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최승원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8)은 지난 17일 진행된 경기도 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물정보시스템의 부정확성과 수질개선 의지 부족에 대해 질책했다.

경기도 물정보시스템 중 ‘우리동네 약수터’를 살펴보면, 약수터 명, 위치, 검사일, 검사결과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경기도수자원본부는 약수터 수질검사는 환경부 훈령 상 연 3~8회 실시하게 돼 있지만 경기도는 “연 12회, 매월 실시하고 있고 약수터 수질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최승원 의원의 조사에 따르면 매월 실시하고 있다는 경기도수자원본부의 말과는 달리, 16일 기준 수원시 문암골 1호와 2호를 예시로 보면 현재까지 수질검사는 각각 한 차례 실시하는 데 그쳤다. 특히 문암골 2호 약수터의 경우 작년 12월 검사 후 단 한 번도 검사를 실시하지 않았다.

최승원 의원은 “수도권 2600만 국민의 식수원 안전을 관리하는 수자원본부가 1년이 다 되어가는 결과를 토대로 음용가능여부를 알리는 게 과연 올바른 물정보 제공인가?”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한 최 의원은 “도내 316개소의 먹는 물 공동시설 중 UV 살균기가 설치된 곳은 102개소에 불과한데 물정보시스템 상에서는 86개 약수터가 음용불가 상태”라면서, 물은 도민의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라 건강에 직결되는 것인데 자료를 보면 미흡한 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경기연구원의 17년 연구자료에 따르면, 음용불가시설에서 UV살균기를 적정온도로 적정시간 사용 시 살균효과가 입증됐다”고 밝히며, “UV살균기 설치와 관리에 대한 적극적 지원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