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인권교육 진행, ‘인권은 가까이, 차별은 거리두기’
고양시 인권교육 진행, ‘인권은 가까이, 차별은 거리두기’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11.1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가 산하기관 직원, 시민,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고양시가 산하기관 직원, 시민,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고양일보] 고양시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차별과 혐오가 심해지고, 일상 곳곳에서 인권 문제가 대두되면서 교육을 통해 행정에서부터 ‘인권은 가까이, 차별은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인권교육을 마련했다.

고양시는 ‘인권도시 고양’을 위해 산하기관 임직원・시민・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이달 12일부터 12월 1일까지 5주간 총 18회에 걸쳐 인권교육을 실시한다.

먼저, 총 6회에 걸쳐 진행되는 시 산하기관 인권교육은 (재)고양국제꽃박람회・고양도시관리공사 임직원 12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12일 첫날 산하기관 인권교육에서는 일상 속 공공 공간을 인권의 눈으로 살펴보며 인권의 의미를 이해하고, 인권 친화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스스로 자신의 인권지수를 체크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민(초등학생) 대상 비대면 온라인 교육은 줌(ZOOM)을 이용한 실시간 수업으로 온라인 인권교실 운영으로 진행된다. ‘어린이 인권 교실’은 어린이 인권과 유엔아동권리협약이 무엇인지 배우고, 스스로를 권리 주체자로 인식하는 기회를 갖는 것이 목표다.

마지막으로 인권행정의 주체인 공직자 대상 교육은 제2차 고양시 인권기본계획 수립과 연계한 사업 담당자와 1년 내 임용된 새내기 공무원을 대상으로 총 8회 실시하게 된다.

고양시 평화미래정책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무원 직무 기반 인권교육을 통해 공직자의 인권 감수성 향상과 인권 역량 강화에 힘써 나갈 것”이며, 또한 “‘시민 인권지킴이 과정’ 신설을 통한 인권지킴이 양성으로 시민 생활 전반에서 인권이 이해되고 존중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제2차 인권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누구나 살기 좋은 인권도시 고양‘ 비전을 설정하고, 앞으로 5개년(’21년~‘25년) 동안 ‘제2차 고양시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의 시행으로 ‘인권도시 고양’을 실현하고자 한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