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공유경제에 눈을 뜨다!
고양시, 공유경제에 눈을 뜨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11.12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 연구’ 최종보고회 개최해
공유경제 기본계획 수립 등 7가지 세부 과제 도출
고양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 연구 최종보고회
고양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 연구 최종보고회

[고양일보] 고양시는 지난 11일 고양시청에서 6개월간 진행한 ‘고양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 연구’의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최종보고회에는 고양시 이재철 제1부시장, 정연우 시의원, 이재은 고양시정연구원 원장 등 15명이 참석해 고양시의 공유경제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공유경제’란 정보기술을 활용해 공간・물건・재능・경험 등 자원을 함께 사용함으로써 시민의 편의를 증진하고 사회적・환경적 가치를 창출하는 경제활동을 일컫는다.

최근 들어 민간뿐만 아니라 정부에서도 새로운 공유경제 서비스 창출을 위해 진입규제를 개편해 숙박・교통・공간・금융・지식 등의 분야별 공유경제를 활성화하고 공유경제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양시정연구원이 지난 6개월간 진행한 이번 ‘고양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 연구’는 고양시의 각 부서별 공유경제 사업들을 집중 진단하고, 민간 공유단체・기업에 대한 지원 정책을 분석함으로써 공유경제 정책의 수립 및 성공적 실행을 위한 기초를 마련하고자 추진했다.

11일 최종 보고회에서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양시는 공유경제 정책이 이미 도입되고 성장단계에 이르렀다고 분석됐다.

이에 따라 △ 고양시 공유경제 기본계획 수립 △ 고양시 인증 공유기업 및 단체 육성 사업 추진 △ 고양시 공유경제 지원센터 설치 △ 고양시 공유경제 마을학교 운영 △ 공유친화 시범마을 선정 △ 고양시 공유경제 허브(환경적, 인적) 구축 △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공유사업 입지 선정 등의 7가지 세부 과제가 도출됐다.

고양시가 공유경제에 대해 본격적인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고양시의회에서 2019년 말 '고양시 공유경제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대표발의 : 손동숙 시의원)하면서 비롯됐다. 

조례 제정 취지에 대한 전화 질의에 손동숙 시의원은 "고양시에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는 공유(나눔)시스템을 온라인 플래폼을 만들어 한데 묶어서 효율적으로 하자는 목적에서 제정하게 되었다"고 했다.

공유경제 촉진 위원회 위원이면서 이날 최종보고회에 참석한 정연우 시의원은 "풍산동에 '나눔 냉장고'라는 공유경제제도가 있었다. 취지는 아주 좋았다. 각 가정에서 다 먹기에는 많은 음식물을 나눔 냉장고에 넣어 두면 필요한 주민들은 누구나 먹을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었다"면서 "이를 신뢰하는 주민자치위원들은 먹기도 했지만, 일반 시민은 나눔 냉장고를 거의 활용하지 않았다. 뜻만 좋으면 성공하리라 생각하면 안된다. 충분히 검토하고 시작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보고회에 참석한 이명아 룰루랄라 대표는 "고양시는 고양시만의 특색이 있는 도시다. 고양시 풀뿌리 조직 중에서 공유경제를 이미 많이 시행하고 있다. 다른 지역에서 성공한 사례라 하더라도 그대로 답습해서 시도하면 실패할 수 있다"면서 "우리 지역 내에서 이미 잘 하고 있는 것들이 많기에 그들의 이야기를 잘 경청해서 시작하면 잘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사업의 성공은 '관계'에 있다고 본다. 과거 우리나라에 있었던 '품앗이'가 좋은 예다"며 지역 주민 사이를 잘 연결할 수 있는 관계망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되, 처음부터 너무 크게 시작하는 것은 좋지 않다. 작게 시작하되 지역 주민과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양시 소상공인지원과 김한나 팀장은 “각 부서별로 시행되고 있는 공유경제 정책들이 많은데, 이를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현재 경기도에서 추진되고 있는 공유플랫폼이 구축되면 부서별로 시행되고 있는 공유경제 사업들을 등록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운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시 이재철 제1부시장은 “공유경제가 단순히 물품・공간 등을 공유해 더 많은 사람이 효용을 누리는 의미에서 더 나아가, 거시적으로 일자리 창출 등의 경제적 측면에서 도움이 되는 정책 수단으로 쓰이길 원한다”며 “민간 공유자원들을 어떻게 하면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공유할 수 있을지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는 공유경제를 추진하고 있다. 많은 예산을 들여 시행하고 있으나, 지역주민이 잘 활용하고 있다는 느낌은 약하다. 시민의 필요 욕구가 분출되기 이전에 시에서 먼저 나가지 말고, 서서히 파악해서 천천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 또한 아무리 좋은 제도도 알려지지 않아 지역주민이 활용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따라서 홍보를 어떻게 할 것인지도 심도 있게 고민해야 할 사항이다.

‘고양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 연구’는 이날 최종보고회에서 도출된 내용을 수정 및 보완해 오는 12월 최종적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