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동일한 농장서 2모작 재배 시험·연구 실시
파주시, 동일한 농장서 2모작 재배 시험·연구 실시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11.09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가 콩과 양파 작물을 이용한 2모작 재배를 시험·연구하고 있다.
파주시가 콩과 양파 작물을 이용한 2모작 재배를 시험·연구하고 있다.

[고양일보] 파주시는 지역 농가의 소득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파평면에 위치한 연구개발 실증시범포(1377㎡)에 콩과 양파 작물을 이용한 2모작 재배를 시험·연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해당 부지에는 지난 6월에 1차로 콩나물 콩을 식재하고 10월에 추수한 후 곧바로 2차로 10월에 동계 작물로 양파를 식재해 생육하고 있다.

이번에 처음으로 시험 중인 2모작은 동일한 농장에 두 종류의 농작물을 1년 중 서로 다른 시기에 연중 재배하는 것으로 농경지 면적이 좁은 지역에서 토지의 이용률을 향상시켜 보다 많은 농작물을 생산하기 위해 실시하는 농법이다.

그동안 파주는 타지역 특히 남부지역에 비해 기온이 낮아 작물 재배 기간이 짧기 때문에 이모작이 어려웠으나 최근 이모작이 가능한 품종과 재배 기술이 개발되면서 양파·마늘 재배 농가가 증가 추세에 있다.

윤순근 파주시 스마트농업과장은 “양파는 10a당 평균소득이 약 200여만 원에 이르는 고소득 작물로 농가소득증대를 위해 최근 기후변화에 대비한 양파, 콩 2모작 실증 시험을 하고 있다”라며 “향후에도 지역농업인의 농가소득 향상을 위한 다양한 실증 시험 연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