웜포독, 유기견 겨울옷 만들기 나선 봉사자들
웜포독, 유기견 겨울옷 만들기 나선 봉사자들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10.30 15:5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웜포독 봉사자들이 유기견 방한복을 만들고 있다.
웜포독 봉사자들이 유기견 방한복을 만들고 있다.

[고양일보] 추운 겨울 버려진 유기견들은 보호소의 작은 케이지 안에서 동사의 위험 속에서 생활하고 있다.

고양시 일산 소재 유기견 보호소의 봉사자들은 유기견의 동사를 막기 위해 2016년 비영리 단체 웜포독(Warm For Dog)을 만들었다.

첫해 5명 남짓한 봉사자들로 시작해 현재 전국의 70여명의 봉사자들이 참여해 매년 2500~3000벌의 방한복을 만들고 있다.

웜포독의 옷은 보호소 유기견의 특성에 맞게 탈착이 쉽도록 디자인된다. 티셔츠는 신축성이 좋은 밍크기모와 폴라폴리스가 사용되며, 패딩은 벨크로를 사용해 사이즈 조절이 여유롭다.

방한복 제작은 원단과 부자재 구입에 필요한 최소의 가격을 책정하여 유기견 보호소 후원자들에게 방한복을 판매하고 있다. 매 분기 SNS를 통해 투명한 회계보고와 후원 금액이 남는 경우 열악한 보호소에 사료를 후원하여 수익을 남기지 않고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호랭이 2020-10-31 13:28:54
이런 봉사팀이 있었네요~ 멋지세요!!!
봉사참여는 어디로 신청하나요??

웅희맘 2020-10-31 11:34:58
짜투리도 버리지 않고 다시 활용하는 웜포독 봉사자님들!
화이팅!입니다

김택훈 2020-10-30 18:45:46
정말 대단한 단체군요...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