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장애인에게 중국산 마스크로 지급
부산시, 장애인에게 중국산 마스크로 지급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10.2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단체 "검증되지 않을 제품일까 봐 걱정돼"
부산시 "중국산이라는 이유로 의심할 필요 없어“
부산광역시청 전경
부산광역시청 전경

[고양일보] 부산시에서 장애인시설과 장애인복지단체를 대상으로 지급한 마스크가 중국산인 것으로 드러나 시민과 장애인들 사이에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장애인복지단체 등에 따르면 21일 오후 2시 30분경 부산시는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부산시 관내 장애인시설과 장애인복지단체 등에 KF94 마스크 3만장을 지급했다.

당시 마스크를 받으러 온 단체 직원들이 KF94 마스크가 포장된 상자와 설명서에 중국어가 적혀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한 장애인단체의 직원 모 씨는 "부산시에서 중국산 마스크를 지급하니 현장에 있던 사회복지사들은 받아 가야 할지 걱정을 많이 했다"며 "마스크의 성능이나 검증 여부에 대해 걱정을 하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일부 장애인복지단체와 시설은 해당 마스크를 장애인들에게 지급해야 할지 여부를 두고 고민하고 있고, 더구나 몸이 약한 중증 장애인은 코로나19 감염에 더 취약하기 때문에 관계자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이에 부산시는 ”미국 FDA 등 관련 인증서를 통해 해당 마스크 성능을 충분히 확인했다“며 "충분한 절차를 거쳐 검증했기 때문에 중국산이라는 이유로 성능 등을 의심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