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23년 유엔기후변화회의 유치 선언
고양시, 2023년 유엔기후변화회의 유치 선언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10.21 19: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대응 포럼·시민실천연대 출범식
이재준시장 “10년안 온실가스 33% 감축”

[고양일보] 고양시는 21일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고양시 기후위기 대응 대도시 포럼’에서 제28차 유엔기후변화회의(COP28:Conference of the Parties28) 유치를 선언하고 탄소중립 도시 지향을 위한 고양시의 비전을 알렸다.  유엔기후변화회의는 정식 명칭이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로 기후 분야 올림픽으로도 불리며 최대 규모의 국제 환경 회의다. 

고양시와 고양시정연구원이 공동 개최한 이날 포럼에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고양시의 역할, 고양시 탄소 저감정책 및 추진 방향, 고양시 교통부문 탄소 저감 정책 등을 주제로 기후위기 대응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각 주제에 대해 정태용 연세대 교수, 임지열 고양시정연구원 부연구위원, 박용남 지속가능도시연구센터 소장이 각각 주제발표를 했다. 주제 토의 후에는 이재은 고양시정연구원장을 좌장으로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조연설에서 “고양시는 2030년까지 에너지의 20%를 소규모 분산형 재생에너지와 청정에너지로 전환하고 10년 안에 온실가스 33%를 감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어 고양시는 2년간 104억 원을 투입해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23개 에너지 자립마을을 조성하고, 민간협동조합을 주축으로 시민햇빛발전소 7개소를 건립했으며 공공시설, 유휴지를 활용해 소규모 태양광 발전의 거점을 만든 결과 지난 2년간 신재생에너지 설치량이 약 7배 확대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장 선도적이고 과감한 생태혁명 도시가 될 고양시에서 COP28이 개최돼 가장 빠른 논의와 실천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포럼에 앞서 사전행사로 고양지역 240여개 시민단체 모임인 ‘고양시 탄소중립 시민실천연대’ 출범식이 열렸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인 유엔기후변화회의는 유엔기후변화협약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매년 말 2주 동안 열리며 개최지는 5년마다 대륙별로 결정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11월에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 예정이던 제26차 회의(COP26)은 내년 11월로 연기됐다.  2023년에 열릴 COP28은 아시아 대륙에서 열릴 차례이며 현재까지 유치에 나선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 

앞서 고양시는 지난 7일 민·관이 참여하는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포식을 열고, 온실가스 감축, 기후관련 예산 마련, 기후·환경교육 강화, 재생 가능한 에너지 이용 확대 추진 등을 선언한 바 있다.

내년 글라스고 제26차 당사국총회(COP26)에서 차차기 개최국이 발표될 예정인데 COP28를 놓고 고양시 외에 인천, 전남 여수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는 각국 정부의 환경 분야 행정 수반은 물론 기후 전문가와 관광객이 2만 명 이상이 참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엔기후변화협약은 유엔의 기후변화 관련 최종 의사결정 기구로 세계 198개국이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체결한 2015년 COP21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체결한 2015년 COP21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UN 2020-10-23 18:20:58
몇년전 고양시에 무슨 기구 유치한다그 김필례의장등이 앞장서 세금 쓰던일은 어찌됐는지 보고가 없네요.
혈세로 ~
취재부탁합니다.
늘 수고많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