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보훈지청, 국가유공자에 무병장수 상징 ‘청려장’ 전달
경기북부보훈지청, 국가유공자에 무병장수 상징 ‘청려장’ 전달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10.20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훈 청려장을 어르신께 전달하고 있다.
보훈 청려장을 어르신께 전달하고 있다.

[고양일보] 경기북부보훈지청(지청장 황후연)은 지난 14일 1928년생 이하 고령의 국가유공자 총 10분에게 무병장수의 상징인 ‘보훈 청려장’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청려장은 명아주의 대로 만든 지팡이로 통일신라시대부터 장수한 노인에게 왕이 직접 하사했다고 전해지며, 본초강목(명나라의 본초학자 이시진이 엮은 약학서)에도 중풍을 예방해주고 신경통에 효과가 있다는 기록이 있어 건강과 장수를 상징하는 귀한 지팡이로 여겨지고 있다.

보훈 청려장을 받은 한 어르신(의정부, 95세)께서는 “나이가 들어 거동하기 불편했는데 청려장 지팡이를 짚어보니 걷기가 훨씬 수월하다. 값진 선물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경기북부보훈지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나라를 위해 희생ㆍ헌신한 보훈가족이 소외되지 않도록 한분 한분이 체감할 수 있는 소확행을 전해드리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