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자원봉사센터,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제작 프로젝트 진행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제작 프로젝트 진행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10.13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봉사 청소년이 청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 자막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자원봉사 청소년이 청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 자막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고양일보] 고양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허신용)는 비대면 청소년 자원봉사로 ‘청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 자막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배리어 프리 자막제작 프로젝트는 ‘2020년 자원봉사 마을학교’ 활동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배리어 프리(Barrier Free)’란 장애인, 고령자 등의 사회적 약자들의 생활에 지장이 되는 물리적인 장애물이나 심리적인 장벽을 허물자는 운동을 의미한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총 88명의 청소년 자원봉사자들은 활동 전에 배리어 프리 한글자막 제작 단체 오롯(대표 최인혜)의 지원으로 온라인 자막제작 관련 교육을 이수하고 지침서를 숙지했다. 또한 청각 장애인이 극중 상황을 이해할 수 있도록 화자와 효과음, 배경음악에 대한 정보를 넣은 배리어 프리 한국어 자막을 완성했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한 고등학생 자원봉사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안전한 비대면 봉사활동을 진행하게 되어 새로웠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모두 함께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활동 소감을 밝혔다.

고양시자원봉사센터는‘2020 자원봉사 마을학교’활동을 앞으로도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점자 촉각책 만들기 등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장애 인권을 개선하기 위한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