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최종환 파주시장, 고양·파주 교통문제 ‘공동대응’
이재준 고양시장-최종환 파주시장, 고양·파주 교통문제 ‘공동대응’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10.13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고양시장과 최종환 파주시장
최종환 파주시장과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일보] 이재준 고양시장과 최종환 파주시장은 지난 12일 파주시청에서 고양·파주의 교통문제 등 현안 해결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이재준 고양시장과 최종환 파주시장은 ▲ 일산선 연장·삼송금촌선 신설 ▲ 중복 통행요금 감면 ▲ 환경·일자리 문제 등 당면 현안을 밀도 있게 논의했다.

양 도시는 3호선 대화(고양)~운정(파주) 구간 연장과 삼송~금촌을 연결하는 삼송금촌선 신설, 그리고 배차간격이 넓어 출·퇴근 시 불편을 주는 경의선 증차·증량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고양·파주와 서울을 오가는 2000번 버스 휴업에 따른 대책과 광역버스 확충 방안도 논의했다.

이어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파주시민에게 부과되는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불합리한 통행요금 감면에 함께 나서자고 제안했다.

서울시민과 고양시민이 인천공항에서 승용차를 타고 집으로 갈 경우 서울시민은 인천공항고속도로 신공항영업소에서 6600원만 납부하면 된다. 그러나 고양시민은 여기에 더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김포영업소에서 요금 900원을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 중복 납부를 하게 되는 것이다. 두 도시는 이러한 부당한 통행요금의 감면을 한국도로공사에 건의할 계획이다.

또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한 쓰레기처리 등 환경 문제를 함께 논의하고, 그간 고양시 단독으로 개최해 왔던 청년일자리박람회를 향후 고양-파주-김포 공동 개최로 추진해 구직자들의 선택권을 보다 넓힐 예정이다.

한편, 고양·파주와 김포는 지난 3월 감염병 공동대응 협약을 맺어 방역물품·시설·인력 등을 공유하기로 했으며, 이외 현안에 대해서도 실무부서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논의를 해 왔다. 이러한 협력을 공식화하고자 향후 고양·파주·김포 3개 도시 간 MOU를 맺어 공동대응기구를 구성할 계획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