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인공서핑시설 시흥 '웨이브파크' 개장
세계 최대 인공서핑시설 시흥 '웨이브파크' 개장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10.0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30억 투입해 7일 준공 기념식 개최
아시아 최초...국제적 테마파크로 성장 기대
7일 개장한 시흥 웨이브파크
7일 개장한 시흥 웨이브파크

[고양일보] 경기도 시흥시 거북섬에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 웨이브파크’가 문을 열었다. 높은 파고가 있는 제주, 부산, 양양 등 바다에서만 즐길 수 있었던 서핑을 수도권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다.

7일 오후 시흥시 정왕동 소재 시화 멀티테크노밸리(MTV)에 위치한 거북섬에서 열린 준공 기념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병택 시흥시장, 최삼섭 대원플러스그룹 회장과 함께  조정식 국회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새로운 관광명소의 탄생을 축하했다.

웨이브파크는 세계 최대 규모이자 아시아 최초 인공 서핑 시설이다.  시흥시와 경기도, 한국수자원공사, 대원플러스그룹이 거북섬 일대 32만5300 평방미터 부지에 총 2조 6000여억원을 투자해 조성 중인 해양레저복합단지내 여러 시설 중 가장 먼저 개장했다.  인공서핑장은 길이 220m, 폭 240m로 축구장 7배 크기로 8초에 1회씩 최고 높이 2.4m의 파도가 치며, 시간당 최대 15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인공서피장 옆 파도 풀은 길이 210m,  폭 110m로 다양한 파도를 즐길 수 있고, 수상레저 체험장에서는 카누, 스킨스쿠버, 다이빙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웨이브파크 개장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며, 겨울에도 인근 발전소의 폐열을 이용해 정상 운영한다.  일반인들은 8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파크 입장료는 대인 1만5000원, 소인 1만2000원이며, 인공서핑장 이용자는 입장료를 포함해 대인 5만5000원, 소인 5만2000원을 내야 한다.

경기도와 시흥시는 웨이브파크 인근에 관상어 생산 및 연구, 관련 용품을 판매, 유통하는 아쿠아펫랜드를 조성 중이고 총5460객실 규모의 숙박시설 2개와 해양생태관, 대관람차, 컨벤션, 마리나 항만 시설 등도 추진 중이다.  

이재명 지사는  웨이브파크 준공 기념 축사를 통해 “시화호 하면 죽음의 호수라고 불릴 정도로 매우 미래가 불확실한 공간이었는데 경기도와 시흥시의 행정개혁 으로 빠른 시간 내에 성과를 이뤄냈다”면서 “시흥시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형 골든코스트 사업이 날개를 달 것 같다. 웨이브파크가 국제적인 테마파크로 성장하면서 일자리도 만들고 경기도 경제에도 크게 기여하는 기업으로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5년 뒤, 10년 뒤를 상상해 보면 (이곳은) 우리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골든코스트로 바뀌어 있을 것”이라며 “언제까지 싱가포르나 홍콩을 부러워만 할 수는 없다. 바로 이곳 아름다운 시흥 시화호에서 그런 기적들을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삼섭 대원플러스 회장은 “시흥 거북섬 엠티비는 동아시아 해양 생태 관광 허브가 되어 중국의 유니버셜 스튜디오나 일본의 디즈니랜드 못 지 않은 대규모 해양레저 복합단지로 거듭날 것”이라며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도 부러워하는 세계적인 해양레저 복합단지로 변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대원플러스가 인공서핑장 전문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페인 웨이브파크와 협업해 국내 최초로 만든 ‘인공서핑 웨이브파크’는 16만6000㎡ 부지에 약 5,630억원을 투자해 준공됐다. 100% 민간투자로 20년 운영 후 시흥시에 기부채납하게 된다. 인공서핑장이 7일 개장했으며 파도풀장 등은 내년 초 순차적으로 문을 연다.

대원플러스그룹은 1단계 개발인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호텔, 마리나, 대관람차 등이 조성되는 2단계 개발을 통해 거북섬 인근을 글로벌 명소로 조성할 계획이다. 대원플러스는 이번 사업으로 직접고용 약 1,400명, 간접고용 8,400명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기도는 국내 서핑 인구가 급증하고 서핑이 2021년 도쿄올림픽, 2024년 파리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만큼 주변의 아쿠아펫랜드, 해양생태과학관 등과 결합해 시화호가 앞으로 해양레저산업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웨이브파크 전경
웨이브파크 전경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