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전용주차구역 반복 위반자 급증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반복 위반자 급증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10.0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장총, "반복 위반 제재 규정없어 상습적 위반"
반복 위반 과태료 중과, 차량운행 제한 필요

[고양일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하 한장총)이 7일 성명서를 통해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반복 위반 차량 처벌을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한장총은 ‘증가하는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반복 위반 차량 처벌 강화해야’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반복 위반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어 전용구역 불법 주차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장총에 따르면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위반은 2015년 15만 2856건에서 2019년 60만 1513건으로 3.9배가 증가하였고, 과태료 부과액 또한 2015년 136억에서 2019년 446억으로 늘어났다.

생활불편앱신고를 통해 일반시민들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위반 차량을 적극적으로 신고함에 따라, 불법 주차 위반 건수는 2019년 기준 전국에서 1일 1600건 이상 적발되고 있다.

그 중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연도별 2회 이상 위반건수는 2015년 1만 434건에서 2019년 7만 3208건으로 7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4-6회이상 적발 차량은 1373건에서 1만7113건으로 12.4배 증가했다.

이처럼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반복 위반 건수의 증가는 현행 제도상 1일 최대 과태료 부과액이 120만원까지 가능하지만,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을 매일 위반하더라도 10만원씩만 부과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1일 최대 과태료에 대한 규정만 있고 반복적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위반에 관한 규정은 없다.

국회 보건복지부위원회 소속 최혜영 의원 또한 반복적인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불법문제에 대해 “과태료를 올리는 것이 능사는 아니지만, 반복 위반에 대해서는 더욱 강력한 제재조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장총은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을 이용해야 하는 보행상 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서 반복적으로 위반하는 차량에 대해 누진적인 벌점부과를 통한 과태료 가중 및 차량운행 제한 등을 통한 경각심을 일으키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은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제17조에 따라 편의시설의 설치기준에 따라 해당 대상시설에 설치하여야 한다. 주차 시 여유 공간이 필요하고, 보행에 어려움이 있는 장애를 가지고 있어 일반 주차구역을 이용하기에 어려운 사람이 탑승한 경우만 이용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지정돼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