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영의원, "난임 우울증 상담자 10명 중 5명은 고위험군"
최혜영의원, "난임 우울증 상담자 10명 중 5명은 고위험군"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9.29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임·우울증 상담센터 상담자 3,835명 중 2,021명이 고위험군
"온라인 상담 서비스 확대, 난임·우울증 상담센터 설치 확대를"
최혜영 의원
최혜영 의원

[고양일보]  최근 산후우울증에 시달리던 30대 여성이 생후 한 달 된 아기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되는 등 임신 전·후로 발생하는 우울증 관련 안타까운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국회 최혜영 의원실(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난임 부부나 임산부 정신건강 위험군에 대해 전문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설치된 4곳의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에서 지난해 3,835명이 6,793건의 상담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의 2019년 상담·관리 인원을 살펴보면, 총 3,835명의 상담자 중 절반이 넘는(53%) 2,021명이 우울증 고위험군으로 발굴·관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중앙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의 경우 상담자 396명 중 74%에 달하는 293명이 고위험군으로 분류됐다.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에서는 선별검사를 통해 중등도 이상의 정신건강 문제가 있는 것으로 분류되면 정신건강의학과로 연결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상담유형별 실적을 살펴보면 총 6,793건 중 대면상담이 3,112건(45.8%)으로 가장 많았고, 방문 상담 2,578건(38%), 유선 상담 1,103건(16.2%) 순이었다. 그중 중앙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와 전남 난임·우울증 상담센터는 대면상담이 각각 64.5%, 71.5%로 가장 많았고, 대구와 인천지역 센터는 방문 상담이 각각 58.6%, 64.3%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에 대해 최혜영 의원은 “난임·우울증 상담센터 개소 이후 1년간 수집된 상담사례를 분석해보니 상담자의 절반 이상이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는 등 난임부부 및 산모들의 정신건강이 염려된다. 권역별 난임·우울증 상담센터 설치와 홍보를 확대하여 더 많은 대상자에게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는 한편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상담이 부담스럽거나 여건상 방문이 곤란한 사람들을 고려하여 온라인(인터넷) 상담 서비스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