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최초 도입한 ‘안심콜 출입관리’ 전국 확대 시행
고양시 최초 도입한 ‘안심콜 출입관리’ 전국 확대 시행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09.14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청을 찾은 시민들이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을 통해 출입자 등록을 하고 있다.
고양시청을 찾은 시민들이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을 통해 출입자 등록을 하고 있다.

[고양일보] 고양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안심콜(Call) 출입관리 시스템’이 전국으로 확대 시행 된다.

시는 지난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고양시의 ‘안심 콜 출입관리 시스템’ 도입이 방역 우수사례로 소개됐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에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 코로나19 개인정보보호 강화를 위한 대책으로 고양시의 ‘안심콜’을 자세히 설명하며, 확산·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안심콜(Call) 출입관리 시스템’은 고양시가 지난 2일 전국 최초로 도입한 출입관리 시스템으로 지정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출입자 전화번호와 방문일시 등에 대한 기록이 시청 서버에 자동으로 저장되며, 4주 후 자동으로 삭제된다.

또한 개인 정보 유출 우려가 있는 수기명부 작성이나 어르신 등 정보취약계층이 사용하기 어려운 QR코드의 단점을 한 번에 해결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원당전통시장은 찾은 시민들은 고령자가 많아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 보다는 ‘수기 출입명부 작성’을 선호하고 있다.

원당전통시장은 찾은 시민들은 고령자가 많아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 보다는 ‘수기 출입명부 작성’을 선호하고 있다.
원당전통시장은 찾은 시민들은 고령자가 많아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 보다는 ‘수기 출입명부 작성’을 선호하고 있다.

14일 현재 ‘안심콜(Call) 출입관리 시스템’은 원당·능곡·일산전통시장 3곳, 일산서문상점가, 시 공공·산하·출자기관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19일부터 납골당·봉안시설 9개소, 대규모점포 90개소, 농협 하나로마트·로컬푸드 11개소 등으로 확대 운영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국가를 넘어 세계적 표준이 된 드라이브 스루형 ‘안심카 선별진료소’에 이어 ‘안심콜 시스템’까지 고양시가 하면 표준이 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아이디어로 시민 곁으로 다가서는 행정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