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지지] 20대・남성 지지율 급락, 부정평가 다시 긍정 추월 모양새
[국정지지] 20대・남성 지지율 급락, 부정평가 다시 긍정 추월 모양새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09.11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부정평가 다시 긍정 추월(49.5% vs. 45.7%)... 병역 문제가 가장 큰 요인
한국갤럽, 긍정평가가 근소하게 앞서(46% vs. 45%)... 병역 문제의 파급력 약하다

[고양일보] 리얼미터에 따르면 10일 20대와 남성의 지지율 급락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다시 긍정평가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다시 긍정평가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다시 긍정평가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이는 리얼미터가 지난 7~9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5%포인트, 응답률은 5%),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4%p 내린 45.7%로 나타났다.

이는 병역 문제에 민감한 20대와 남성에서 지지율이 각각 5.7%p(39.0%→33.3%/부정평가 55.6%), 9.0%p(48.8%→39.8%/부정평가 54.8%) 하락한 결과로 판단된다. 리얼미터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복무 특혜 의혹 파장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는 문 정부가 취임 초부터 강조해 온 ‘공정’과 ‘정의’의 가치가 무너졌음을 특히 남성과 20대에서 판단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2.4%p 내린 45.7%, 부정평가는 1.4%p오른 49.5%로 나타남으로써 다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 긍정과 부정간의 차이는 3.8%p로 오차범위 안이다. 중요한 것은 부정평가가 2주째 연속 상승하며 50%대 근접하고 있다는 점이다.

여당의 무조건 감싸기와 어설푼 해명도 지지율 하락에 한몫했다. 정청래 의원의 “김치찌개 빨리 달라는 게 청탁인가”라는 발언과 민주당 일각에서 “상식으로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말도 국민 정서와 떨어져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야당은 ‘제2의 조국 사태’ ‘엄마 찬스’에 비유하면서 20대와 남성을 주 대상으로 공세에 나섰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병역 문제라는 국민의 역린을 건드려놓고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 것은 국민과 맞서는 비양심적 태도”라고 비판했다.

한편, 갤럽 조사에 따르면 ‘잘하고 있다’ 46%, ‘잘못하고 있다’ 45%로 긍정평가가 부정에 비해 근소하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8~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에 대해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5%), 46%가 긍정 평가했고 45%는 부정 평가(의견 유보 10%)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과 부정률 모두 지난주보다 각각 1%포인트 상승했다. 20대 남성에서 부정률이 60% 이상이다. 최근 3주간 20대에서의 변화가 상대적으로 큰 편이다(20대 남성 28%/61%→18%/68%→26%/61%, 20대 여성 53%/27%→43%/39%→57%/15%).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41%/39%, 30대 55%/42%, 40대 55%/38%, 50대 51%/44%, 60대+ 35%/55%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층의 77%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3%가 부정적이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률이 앞섰다(긍정 29%, 부정 56%).

긍정 평가자는 '코로나19' 대처가 가장 큰 이유(39%)였고, 부정 평가자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가장 큰 이유(12%)였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들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처(39%) ▲ 전반적으로 잘한다(8%) ▲ 복지 확대(6%) ▲ 서민 위한 노력(4%) 순으로 나타났고, 부정 평가 이유로는 ▲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2%) ▲ 인사(人事) 문제·부동산 정책(11%) ▲ 코로나19 대처 미흡·독단적·일방적·편파적(7%), ▲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5%) 등이 나왔다.

갤럽에 따르면 “이 조사에는 부정 평가 이유로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이 5%가 나와, 추 장관 아들 의혹 건을 작년 가을 조국 전 정관 상황에 비견하지만, 이번 주 조사 결과를 기준으로 보면 파급력이 그때만큼 크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