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 시기, 예초기 사고 조심하세요
벌초 시기, 예초기 사고 조심하세요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9.1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예초기 사고 총 116건
50대와 60대 사고 많아 조심해야

[고양일보] 추석을 앞두고 예초기 사고가 많이 일어나는 때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추석을 앞두고 많이 발생하는 예초기 사고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해 예초기와 관련된 안전사고는 총 116건이며, 이 중 39.7%(46건)가 추석을 앞둔 9월에 발생했다.

전체 예초기 사고 중 연령대별 사고 발생은 50대와 60대에서 각각 27.5%(32건)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특히 9월에는 50대에서의 사고 발생이 37.0%(46건 중 17건)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작업 중 주로 다치는 상해 부위로는 다리와 발이 63.8%(74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팔과 손(20.7%, 24건)이었다.

사고 발생이 많은 50대와 60대에서도 하체를 가장 많이 다쳤고, 특히 60대에서는 팔과 손을 다친 비율이 37.5%(60대 사고 발생 32건 중 12건)로 높았다.  60대에서 팔과 손을 다치는 사고가 많은데 작업 중 보호 장갑을 끼지 않고 예초기를 조립하거나 칼날에 낀 이물질 등을 제거하려다 사고가 발생한다.  또한, 상해 증상별로는 날카로운 예초기 칼날 등에 피부가 찢어지는 사고가 대부분 이었다.

예초기 작업 시 불의의 사고를 방지하려면 다음과 같은 안전요령을 잘 지켜야 한다.

작업 전에는 반드시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보호 장비(안면보호구 또는 보호안경, 무릎보호대, 안전화, 장갑 등)를 철저히 착용하여야 한다.  팔은 토시를 하거나 긴 소매 옷을 입어 보호하도록 한다. 예초기를 사용하기 전에는 반드시 보호 덮개를 장착하여 사용하여야 한다.   특히, 작업 중 예초기 칼날에 이물질이 끼었을 때는 반드시 예초기 동력을 차단하고 장갑을 낀 후 이물질을 제거하여야 한다.  끝으로 예초기 작업 중에는 돌과 나뭇가지, 금속 파편 등이 튀어 위험하니 작업 반경 15m 이내로는 사람들이 접근하지 못하게 하여야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올해는 긴 장마가 끝나고 벌들의 개체수가 증가하면서 벌쏘임 사고 위험도 높으니 주변에 벌집이 있는지 꼼꼼히 확인 후 작업하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