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겸 의정부시의원, ‘경기북도’ 신설 국회 1인 시위
김정겸 의정부시의원, ‘경기북도’ 신설 국회 1인 시위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09.0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겸 의정부시의원, 9월 4일부터 9월 25일까지 매주 금요일(8시 - 9시 20분)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경기북도’ 신설을 촉구하기 위해 1인시위
김정겸 의정부시의원은 9월 4일부터 9월 25일까지 매주 금요일(8시 - 9시 20분)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경기북도’ 신설을 촉구하기 위해 1인시위를 하고 있다.

[고양일보] 의정부시의회 김정겸 의원은 9월 4일부터 9월 25일까지 매주 금요일(8시 - 9시 20분)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경기북도’ 신설을 촉구하기 위해 1인시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간 경기북부 청사 앞에서 일주일간 시위, 2주간 경기북부의 시・군청 앞 1인시위를 해왔다. 그 시위에 그치지 않고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경기북부 주역 주민조차도 그 반응이 뜨겁지 않았다”고 말했다.

반응이 미미한 원인에 대해 김 의원은 “코로나19의 사태 심각, 유래없는 50일간의 긴 장마로 인한 시민의 피로감 누적과 경제 불안이 주된 원인으로 보고 있다”며 “1인시위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도 한 원인”이라고 꼽았다.

김 의원은 ‘경기북도’ 신설을 위한 1인시위를 지속적으로 할 것을 약속하면서 “경기북부 시민 모두의 문제이기 때문에 1인시위에 많은 분이 동참해 주실 것”이라며 “이 문제는 정치적인 이해타산 문제가 아님”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제까지 안보를 이유로 희생만 강요당해온 경기북부 주민을 위해 통일시대를 대비해서 경제특구로서 경기북도 신설은 당연하다”고 주장하면서 “경기북도 신설에 대한 비전으로 ▲ 비무장지대(DMZ)가 생태환경지구가 됨으로써 그린뉴딜(Green New Deal)의 핵심인 생태환경 중심지가 될 것이며 ▲ 이를 통해 통일시대의 전 세계적인 평화 관광지구가 될 것이고 ▲ 이로 인해 경기 북부가 통일시대 대비 경제 중심지가 되며 ▲ 평화시대의 상징성 부여 ▲ 규제 완화에 따른 사회간접자본(soc)의 대규모 투자 등으로 분명한 발전이 있음“을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평화통일특별자치도(경기북도) 신설 문제는 어느 특정 지역만 편중된 이익을 주는 것이 아니라 경기북부의 불균형을 개선 개선함으로써 경기도 남부, 북부 전체가 동반 성장하기 위한 천재일우의 기회”임을 주장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