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코로나 재확산으로 올해 성장률 전망 –1.3%로 하향
한은, 코로나 재확산으로 올해 성장률 전망 –1.3%로 하향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8.2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환위기 후 22년만의 역성장 예고
코로나 재확산에 -2%대 추락 우려도
이주열 한국은행총재
이주열 한국은행총재

[고양일보]  한국은행이 27일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으로 올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3%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지난 5월 22년 만의 '역성장'을 우려하며 -0.2%의 성장률을 제시했다가 코로나19 상황이 예상보다 더 나빠지자 3개월 만에 성장률 전망치를 다시 크게 낮췄다.

한은은 이날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0.2%에서 -1.3%로 1.1%포인트(p)나 내렸다. 마이너스 성장률은 1998년 외환위기 후 22년 이래 첫 사례다.

한은은 내년 성장률은 2.8%로 전망했으나 직전 전망(3.1%)보다 0.3%포인트 낮은 수치다.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 0.4%, 1%로 제시됐다.

이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국내 경제는 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며 "수출 감소 폭이 다소 줄었으나 민간소비 개선 흐름이 약화된 가운데 설비투자 회복도 제약되고 건설투자는 조정세가 이어졌다. 큰 폭의 취업자 수 감소세가 이어지는 등 고용 상황도 계속 부진했다"고 최근 경기를 진단했다.

금통위는 "앞으로 국내 경제의 회복 흐름은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 등으로 예상보다 더딜 것"이라며 "올해 GDP 성장률은 지난 5월 전망치(-0.2%)를 상당폭 하회하는 1%대 초반 수준으로 예상되며, 전망 경로의 불확실성도 매우 높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금통위는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국내 경제의 성장세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 물가상승 압력도 낮은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