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EP 2020 발달장애 아티스트 한국특별전 열린다
ACEP 2020 발달장애 아티스트 한국특별전 열린다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8.1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2~27일 서울 예술의 전당서 개최
한국·EU 발달장애 아티스트 70여명 참가
출품작 Ono Ludwig - Suddenly Deserted
출품작 Ono Ludwig - Suddenly Deserted

[고양일보] 한국과 EU(유럽연합)의 발달장애 아티스트 70여 명이 대규모로 참가하는 미술 전시회가 9월 12일~27일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다.

휴먼에이드와 ㈜휴먼에이드포스트는 오는 9월12일~27일 ‘ACEP 2020 발달장애 아티스트 한국특별전’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2층 4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휴먼에이드는 발달장애인과 정보소외계층을 지원하는 비영리 임의단체다. ㈜휴먼에이드포스트는 휴먼에이드의 자매 회사로 발달장애인 11명이 정규직 기자로 활동하는 신문사로, 장애인표준사업장 인증을 앞둔 최초의 사회공헌형 미디어 기업이다.

ACEP2020은 발달장애 아티스트를 위한 연례적인 ‘예술과 문화 교류 프로젝트(art and cultural exchange project)’로 이번 전시는 이 프로젝트의 하나다.

‘붓으로 틀을 깨다’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열리는 이 전시회에는 국내 발달장애 아티스트 56명의 작품 127여 점, EU 발달장애 아티스트 20여 명의 작품 40여 점 등이 전시된다.

또 청강문화산업대학교의 패션스쿨 학생들과 발달장애 아티스트의 협업으로 아트 굿즈를 제작, 판매할 예정이다.

휴먼에이드와 ㈜휴먼에이드포스트는 이를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프로젝트로 전개할 예정이며, 향후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교류를 통해 발달장애 아티스트들이 잠재적인 능력을 지속적으로 계발하고 새로운 수익 모델과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김동현 휴먼에이드 대표는 "최고 권위의 예술의 전당에서 국내외 발달장애 아티스트 70여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전시회는 사상 처음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전시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나누는 벽을 허물고, 발달장애인에 대해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는 데 소중한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특히 발달장애인이 사회 구성원으로서 당당히 자립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