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의원, 장애인 비하 절름발이 발언 사과
이광재 의원, 장애인 비하 절름발이 발언 사과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8.0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수자를 살펴야 하는 정치인으로 깊이 반성"
"소수자 인권과 정책에 더 세심한 관심 쏟겠다"

[고양일보]  지난 7월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경제 부총리에게 질의 도중 ‘정책 수단이 절름발이’라는 발언으로 장애인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이 6일 “소수자를 살펴야 하는 정치인으로서 지적을 받기 전에 오류를 발견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발언 후 9일만이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7월 28일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경제 부총리께 질의하던 과정에서 ‘절름발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장애인과 가족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다주택 보유자들의 금융실태 확인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경제부총리가 금융 부분을 확실하게 알지 못하면 정책 수단이 ‘절름발이’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앞으로 의정활동의 언행을 좀 더 세심하게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며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문제와 그분들의 삶이 나아질 수 있는 정책에 좀 더 세심한 관심을 쏟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시기에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