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절름발이는 장애인 혐오 표현 즉각 멈춰라”
전장연, “절름발이는 장애인 혐오 표현 즉각 멈춰라”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8.0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재 의원 국회에서 한 절름발이 표현 비난
절름발이 표현, 약자 무시와 우월 의식 드러내

[고양일보]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이 지난달 국회에서 한 '절름발이' 표현을 두고 장애인단체가 '명백한 장애인 혐오'라고 비판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는 5일 성명에서 이 발언이 "경제부총리가 제대로 못하면 절름발이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이라며 "논쟁의 여지조차 없는 명백한 장애인 혐오표현"이라고 밝혔다. 이어 "21대 국회가 개원한 지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또다시 장애인 비하 발언과 혐오표현이 만연하다"며 "장애인을 혐오하고 배제하는 폭력적인 한국 사회의 현실을 국회에서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다주택 보유자들의 금융실태 확인을 요청하면서 "경제부총리가 금융 부분을 확실하게 알지 못하면 정책 수단이 '절름발이'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장연은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이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가뜩이나 사회의 차별과 편견으로 힘들어하는 장애인들의 가슴에 더 큰 상처를 주는 막말을 차단하겠다는 결단력 있는 모습을 보이라”고 주장했다.

전장연은 올해 1월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정세균 당시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절름발이 총리'라고 하자 민주당이 내놓은 논평을 민주당 스스로 상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당시 논평에서 "절름발이라는 장애인 혐오표현은 약자를 무시하는 것이며 자신은 장애인과 다르고 우월하다는 선민의식을 스스로 입증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전장연은 성명에서 “주 의원의 절름발이라는 장애인 혐오 표현은 약자를 무시하는 것이며, 자신은 장애인과 다르고 우월하다는 선민의식을 스스로 입증한 셈이다. 장애인 차별을 철폐하고 인식 개선에 앞장서야 할 국회의원이 공개적으로 장애인과 가족들에게 상처를 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언어폭력이다”고 지적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