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용 고양시의장, 의회 직원 인사 불만 시장실 앞에서 화분 던져
이길용 고양시의장, 의회 직원 인사 불만 시장실 앞에서 화분 던져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7.22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장 취임 축하난 가져와 "안 받겠다"며 내팽개쳐
시의회 전문위원 잔류 요청 거부 인사에 불만 폭발

[고양일보]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이 지난 22일 오전 10시경 시장실 복도 앞에서 전날 단행된 시의회 직원 인사와 관련해 이재준 시장의 해명을 요구하는 등 강한 불만을 표출하는 과정에서 화분을 부수는 등 소동을 일으켜 물의를 빚고 있다.

고양시에 따르면 이길용 시의장(더불어민주당)은 시장실 복도 앞에서 의장 취임 후 이 시장이 보낸 축하난을 가져와 "안 받겠다"며 시장실 앞 복도에 내던졌다. 당시 이 시장은 언론 인터뷰가 예정돼 외출한 상태였다.

소동의 발단은 21일 발표된 고양시 정기인사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길용 의장은 정기인사를 앞두고 시의회 전문위원인 황모 주무관의 의회 잔류를 요청했으나 이번 인사 이동을 통해 일산지역 동장으로 발령받았다. 이에 이 의장은 “의회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발끈했다.

고양시 인사담당 관계자는 “인사이동은 기본적으로 시장의 권한이고 원칙에 맞게 진행한 것”이라며 “의회 쪽 요구사항은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각자 희망하는 보직의 자리가 한정적이어서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