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연구진 "한국이 코로나 사망자 적은 이유는 '김치' 때문"
프랑스 연구진 "한국이 코로나 사망자 적은 이유는 '김치' 때문"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07.1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일보] 한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온 이유 중 하나가 ‘김치’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3일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에 따르면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Montpellier University) 명예교수이자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인 장 부스케(Jean Bousquet) 박사와 25명으로 구성된 연구진은 “식습관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 방어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낮은 사망률을 보인 국가들은 발효음식을 많이 섭취한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한국은 김치, 독일은 사워크라우트(sauerkraut: 잘게 썬 양배추를 발효시켜 만든 독일식 양배추 절임)를 먹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적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발효한 배추는 사람의 세포막에 있는 효소인 ACE2(안지오텐신 전환효소 2)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이 ACE2와 결합해 세포 속으로 침투하는데, 김치와 사워크라우트가 일종의 ACE2의 활동을 억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장 부스케 박사는 “발효음식의 강한 항산화 작용이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며 “우리는 코로나19에 대해 점점 더 많이 발견하고 있으며, 더 자세히 탐구할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