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직장운동부 선수 인권침해 예방대책 마련해
고양시, 직장운동부 선수 인권침해 예방대책 마련해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07.13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일보]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직장운동부 선수 인권침해 예방 관리를 위해 전문가를 통한 ‘인권침해 예방대책’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타 지자체 선수의 직장 내 괴롭힘 자살사건 직후 고양시청 직장운동부 선수단 내 감독, 선수 면담을 통해 실태조사를 벌였다. 이어 유사한 사건의 예방 및 방지를 위해 시가 내놓은 특별 조치로 1대1 심층 면담, 고충처리 상담창구 개설 등을 마련했다.

선수단 1대1 심층 면담은 상담전문가로 구성된 고양시정신건강복지센터(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위착)에 의뢰해 7월 15일 부터 3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선수단은 심층 면담과 자료작성 등을 통해 현재의 심리상태, 스트레스, 우울, 불안정도 등을 확인해 볼 예정이다.

또 시가 위촉한 자문변호사 가운데 직장운동부 상담 전담변호사(여성)를 별도로 위촉, 법적인 문제에 대한 상담과 이에 대한 대처방법 등을 비공개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핫라인을 개설했다.

특히 성범죄 관련 상담은 성상담 전문가를 따로 위촉해 역시 비공개로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문제가 드러나거나 문제의 소지가 보일 경우, 즉각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해 입체적 대처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0월 직장운동부선수단 전원이 참석하는 워크숍을 개최, ‘성희롱, 성폭력 예방’ 전문가 강의를 실시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 열린 고양시청 직장운동부 워크숍에서 유승민 IOC선수의원이  선수의 자세와 태도 등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열린 고양시청 직장운동부 워크숍에서 유승민 IOC선수의원이 선수의 자세와 태도 등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또 올해 1월, 익명 헬프 앱인 ‘레드휘슬(red whistle)’에 전원 가입하도록 했다. 이 시스템은 불이익이나 비리, 성범죄 등을 담당 부서를 거치지 않고 고양시청 감사담당관실로 익명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시는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향후 종목별 선수단과의 정기 면담, 지도자·코치 및 선수교육 등을 체계적으로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최근 타 지자체 선수의 사망사고는 우리에게도 큰 울림을 준다고 생각한다”면서 “관리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예방책과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청 직장운동부는 육상, 수영, 마라톤, 태권도, 빙상, 역도, 테니스, 배드민턴, 세팍타크로 등 9개 종목 총 60명의 선수로 구성돼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