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상 1인 가구 877만명, 전체 세대의 38.5%
주민등록상 1인 가구 877만명, 전체 세대의 38.5%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7.0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약 5184만
1·2인 세대 비중 61.6%, 3인 세대 17.6%
최근 3년 세대수는 연평균 40만씩 증가

[고양일보] 주민등록상 세대원이 1명인 1인 가구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 세대의 38.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 비율은 2008년 말 31.6%에서 올해 38.5%로 높아졌다. 같은 기간 2인 가구 비율은 18.8%에서 23.1%로 증가해 현재 1~2인 가구가 전체의 61.6%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8일 발표한 '2020년 6월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세대 현황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51,839,408명이며, 주민등록 세대는 22,791,531세대이다.

인구는 ’19년말 51,849,861명에 비해 10,453명 감소한 반면, 세대수는 ’19년말 22,481,466세대보다 310,065세대가 늘었다. 최근 3년간(’17년~’19년) 추이를 보더라도 인구는 연평균 5만 명 증가에 그쳤으나, 세대수는 연평균 40만 세대가 증가했다.  세대수의 지속적 증가는 1인 세대와 2인 세대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08년 대비 ’20년 6월 세대수 증가율은 19.9%이고 이 중 1인 세대 증가율이 46.1%, 2인 세대 증가율이 47.6%다. 세대당 인구는 2.27명이며, 세대원수별로는 1인 세대 비율이 38.5%로 가장 높고, 2인 세대 23.1%, 3인 세대 17.6%, 4인 세대 15.8% 순이다.  1인 세대와 2인 세대는 1,404만 세대로 전체 세대의 61.6%를 차지하였다.

’08년에 1인 세대 다음으로 많은 비율을 차지했던 4인 세대 비율은 22.4%에서 15.8%로 감소하여 3인 세대 비율보다도 낮아졌다.

주민등록상 1인 세대의 특징을 분석하면, 성별로는 남자(51.5%)가 여자(48.5%)보다 많았으나, 60대 이상에서는 여자 1인 세대가 많았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 1인 세대가 19.1%로 가장 많고, 50대 18.1%, 60대 16.9%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비수도권에 비해 인구는 172,758명이 더 많았으나, 세대수는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387,587세대 더 많았다.

자치단체별로는 시·도에서 전남(44.1%), 강원(42.8%)의 1인 세대 비율이 높고, 세종(32.4%), 울산(32.8%), 경기(35.0%)가 가장 낮았다.

시·군·구에서는 인천 옹진(59.2%), 경북 울릉(59.1%), 서울 관악(57.5%)이 1인 세대 비율이 높았고, 울산 북구(25.2%), 경기 과천(25.8%), 충남 계룡(26.7%)이 가장 낮았다.

1인 세대 중 연령대별 구성비율은 지역별 차이가 있었는데, 서울 관악이 1인 세대 중에서 30대 이하 1인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반면, 전남 고흥은 65세 이상 1인 세대가 많았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