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효드림 복지카드' 10일부터 지급
인천시, 전국 최초 '효드림 복지카드' 10일부터 지급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7.0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5세 이상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대상
4만1000여명, 연 1회 8만원 인천e음카드로 지급

[고양일보]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전국 최초로 어르신을 위한 '효드림 복지카드'를 도입하고, 오는 10일부터 신청을 받아 지급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효드림 복지카드는 박남춘 시장의 공약사업으로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과 효행 장려, 공동체 의식 함양을 위한 사업이다. 인천시는 그동안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 관련 조례 개정, 군·구 협의 등을 거쳐 이번에 시행하게 된 것이다.

지원 대상은 75세 이상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약 4만1000여 명이며, 연 1회 8만원을 인천e음카드(선불충전)로 지급한다. 이 카드를 지급받은 어르신들은 건강이나 여가, 위생, 전통문화 등 관련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오는 10일부터 9월 29일까지이며,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즉시 발급해준다. 카드를 발급받은 뒤 이틀 후부터 사용할 수 있으며, 사용 기한은 12월 31일까지다.

인천시는 당초 올해 효의 날인 10월 2일을 기념해 효드림 복지카드를 시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감염병이 장기화됨에 따라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시행일을 앞당겼다.

서재희 인천시 노인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 특히 더 취약한 어르신들에게 효드림복지카드가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