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코로나19 불황 극복 ‘기업살리GO! 마켓’…성황리 마무리
고양시, 코로나19 불황 극복 ‘기업살리GO! 마켓’…성황리 마무리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07.0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살리GO! 마켓
기업살리GO! 마켓

[고양일보] 고양상공회의소·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고양시여성기업경제인협의회 주관으로 7월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기업살리GO! 마켓’이 많은 시민들이 방문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부진을 겪고 있는 관내 기업의 고충을 나누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키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61개 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생활 잡화, 뷰티·미용, 가정용품, 신발·의류, 전기전자, 식품 등 관내 기업들의 창고에 누적된 재고상품을 대방출해 시중 판매가보다 최대 60%의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했으며, 이틀 동안 2만여 명이 방문해 5억여 원이 넘는 매출을 달성했다.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행사 전후 행사장 방역을 실시하고 동선 별 방역물품과 손소독제를 구비했으며, 물리적 거리두기를 적극적으로 실시했다. 입구에는 QR코드 등록과 열화상카메라 등을 통한 방문객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방문객들에게는 마스크착용, 손소독제 사용, 일회용 장갑 착용을 독려했다.

또한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고양종합운동장과 일산서구청 부설주차장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정부재난지원금 등 사용을 위한 카드결재 시스템도 마련해 방문객들의 편리한 관람을 도왔다.

행사에 참여한 판매업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행사 참여에 걱정이 앞섰으나, 한 방향 통행 등 세밀한 안전관리 체계를 보면서 안심하고 물건을 팔 수 있었다”라면서 “이런 새로운 판로 기회를 열어준 관계자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출입자
QR코드 출입자 등록을 하고 있다.
열
열화상 카메라로 유증상자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방문객 상품
방문객들이 상품을 고르고 있다.
베남열
토치전문 생산 업체 플랭 배남열 대표가 토치 사용법을 알려주고 있다.
디앤비
디앤비 담당자가 빵 설명을 하고 있다.
바이네르
가장 많은 방문객이 찾은 바이네르
자전거
방문객을 대상으로 자전거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