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4기 신도시 추진 “사실 무근”... 정부에 확인
고양시, 4기 신도시 추진 “사실 무근”... 정부에 확인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7.07 10: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흥동과 대곡역 일대 미니 신도시 추진설
국토부 "4기 신도시 관련 확정된 것 없다"
대곡역 일원 위성사진
대곡역 일원 위성사진

[고양일보] 고양시는 정부의 4기 신도시 추진 사항에 대하여 국토교통부에 확인 결과 관련 내용은 고양시와 전혀 관련 없는 사실무근이라고 7일 밝혔다.

고양시는 각 언론기관 등에 4기 신도시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시민간의 갈등을 조장하거나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의 보도를 금해 줄 것을 요청했다.

최근 국토교통부에서 실수요자의 주거 안정을 위해 주택공급확대, 주거취약 계층 지원방안 검토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는 중에, 이른바 4기 신도시 후보지로 고양시가 거론되고 있다.

일부 매체는 고양시 원흥동과 대곡역 인근이 미니신도시 유력 후보지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언론은 대통령의 주택 공급 확대 지시 이행을 위해 국토부가 구체적 방안 검토에 착수했으며 그간 3기 신도시 등 77만 채 주택공급방안을 내놓았으나, 경우에 따라 4기 신도시 계획을 발표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3기 신도시가 발표된 지 1년 밖에 안돼 4기 신도시는 추진되더라도 이보다 작은 규모가 될 것이며 후보지로는 3기 신도시 발표 당시 유력 후보지였던 경기도 광명이나 시흥, 하남 감북지구, 안산 등이 거론되는 상황이다. 

국토교통부는 이에 대해 “실수요자의 주거 안정을 위해 주택공급 확대, 주거취약 계층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나 다만 4기 신도시 추진 등 관련 내용은 확정된 바 없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역 국회의원인 홍정민(고양시병)·이용우(고양시정) 의원도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고양시는 1기 신도시 이후 도시 노후화가 현실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3기 창릉신도시 추진에 이어 다시 4기 미니신도시를 고려한다는 것은 도시개발 측면에서도 적절치 않은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대곡지역은 고양의 중심상업지구가 될 곳”이라며 “이미 땅값이 높아 개발 경제성도 낮을 뿐 아니라, 수도권 서북부의 교통 중심망으로 산업의 중심이 될 곳을 주거 지역으로 만드는 정책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들 의원은 “고양시가 수도권의 배드타운을 벗어나 자족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제1기 신도시의 재활성화를 포함한 계획적인 도시 계획이 우선되어야 한다”며 이같은 입장을 국토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esa5911 2020-07-10 18:39:15
반대만할일아님
대곡역세권 확대개발로
거대 고앙.일산.파주.김포 등엮어 특례시로 거듭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