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운전면허증’ 개시…디지털 공인 신분증 최초 상용화
‘모바일 운전면허증’ 개시…디지털 공인 신분증 최초 상용화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06.2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고양일보] 이통3사와 경찰청은 24일부터 ‘패스(PASS)’ 인증 앱을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자신의 운전 자격과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국내 최초로 ‘공인 신분증’을 디지털화 해 법적 효력을 부여 받았다. 이통3사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규제 임시 허가를 획득하고 경찰청·도로교통공단과 함께 개발했다.

이 서비스는 본인 명의로 이용하고 있는 휴대 전화에서 ‘패스(PASS)’ 인증 앱을 실행하고 실물 운전면허증을 가이드에 맞춰 촬영하면 앱 내에서 면허증의 고유 번호 등을 인식하고 인증을 거쳐 등록이 완료되어 간편하면서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가입자 3000만 명을 돌파한 ‘패스(PASS)’ 인증 앱을 기반으로 해 빠른 확산이 가능하고 이통3사의 고객지원과 보안 솔루션을 통해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는 점도 강점이다.

기본 화면에는 운전면허증 사진, 인증용 QR코드 바코드만 노출돼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의 불필요한 노출을 최소화했으며, 인증 화면 위에 상시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을 적용해 QR코드·바코드 캡처를 차단하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코드를 초기화해 도용에 따른 위험을 낮췄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 ‘패스(PASS)’ 인증 앱과 경찰청 운전면허 시스템을 연동해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에 등록된 실제 면허증 사진이 앱에 등록되도록 함으로써 타인의 사진이나 정보로 면허증을 위·변조하려는 시도 또한 효율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먼저 전국 CU편의점, GS25편의점 전매장에서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 활용되며, 오는 7월부터는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운전면허증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한편, 경찰청은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교통경찰 검문 등 일선 경찰행정에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며, 비대면 이용 신청이 잦은 렌터카와 공유 모빌리티 업계 역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의 적용을 고려하고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