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장과 정 총리, 「마스크는 내친구」 챌린지
남양주시장과 정 총리, 「마스크는 내친구」 챌린지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06.2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일보]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정세균 국무총리가 함께 해 준 ‘마스크는 내친구’ 챌린지를 시작했다.

이번 챌린지는 조광한 시장이 직접 도안한 ‘마스크는 내친구’라는 슬로건을 갖고, 마스크는 치료백신이 나오기 전까지 코로나19로부터 나를 지켜주고 내 주변을 지켜줄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기에, 무더운 날씨 속에서 좀 느슨해 질 수 있는 마스크 착용의 필요성을 일깨우고자 추진하는 캠페인이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좌)와 정세균 국무총리(우)
조광한 남양주시장(좌)와 정세균 국무총리(우)

지난 16일 조광한 시장은 정약용도서관에서 자체 제작한 노란색 쿨 항균 마스크를 착용하고 ‘마스크는 내친구’라는 슬로건을 손에 들고, 지금과 같은 힘든 시기에 마스크가 가장 절실한 나의 친구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조 시장은 “조금씩 주춤해졌던 코로나19가 다시 조금씩 늘어나고 있으며 이번 가을, 겨울에 더욱더 심해질 것이라는 전문가의 전망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하면서, “제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으며, 나를 지키고 나와 내 주변을 지킬 수 있는 확인된 가장 확실한 방법은 마스크를 쓰는 것이기에 마스크는 내 친구 챌린지를 시작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 절실한 캠페인에 함께 해 주신 정세균 국무총리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 시장은 챌린지 다음 참여자로 염태영 수원시장을 지목하고 ‘마스크는 내친구’ 챌린지에 함께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마스크는 내친구(MASK is my FRIEND)’라는 포스터를 제작하여 국내 최대 운송회사인 KD그룹과 협약을 통해 운행하는 전 차량에 부착했으며 시민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요 도로변에 대형현수막을 게첨했다.

또한, 여름에도 쉽게 착용할 수 있는 노란색 바탕에 ‘my FRIEND NYJ’라는 글씨가 새겨진 항균 마스크 10만장을 제작하여 관내 초·중·고등학교 학생과 버스, 택시 운수종사자 등에 배부하는 등 대대적인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