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접경지역 주민, 대북전단 살포 중단 성명서 발표
파주시 접경지역 주민, 대북전단 살포 중단 성명서 발표
  • 고양일보
  • 승인 2020.06.1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일보] 2020년 6월 19일 파주시 접경지역 주민들이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아래에는 그 성명서 전문이다. 

6월 19일 접경지역인 파주시 장단 주민들이 탈북자단체가 진행하고 있는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6월 19일 접경지역인 파주시 장단 주민들이 탈북자단체가 진행하고 있는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탈북자단체 대북전단 살포 중단 성명서

▲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탈북자단체는 대북전단 살포를 즉각 중단하라.

탈북자단체가 지난 5월 31일 김포 등 접경지역 일원에서 전단과 소책자, 달러, 메모리카드 등이 담긴 선전물을 북한을 향해 날려 보냈다. 이로 인해 청와대 핫라인이 끊어지는 등 남북 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으며, 접경지역 파주 주민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

대북전단 살포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지향하며 평화롭게 살아가는 우리의 삶을 뿌리 채 흔드는 일체의 적대행위일 뿐이다.

우리는 한국전쟁 이후 지난 70년간 DMZ, 임진강을 경계로 북과 이웃해 살고 있어 단 하루도 맘 편히 살지 못하고 작은 땅덩이 한 조각, 쓰러져 가는 초막 하나 제대로 어쩌지 못하면서 이중, 삼중의 규제로 인한 고통과 피해를 고스란히 감내해왔다.

남북 정상 간의 합의로부터 시작된 접경지역에서의 평화와 협력은 주민들에게는 마지막 희망이자 생명줄이다. 최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 남북 연결 도로와 철도,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 남과 북이 어렵사리 화해와 협력을 향한 걸음을 다시 시작하는 찰나에 이게 웬 말이냐.

우리는 지난 2014년 10월 탈북자단체가 파주지역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여 북측의 고사포 도발로 인해 겪은 생명과 재산에 대한 위협, 남북 대치 하에서의 공포와 황망함을 생생하게 기억한다.

국가적 재난인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있는 이 위기상황 속에서 남·북 관계 악화를 조성하고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탈북자단체의 몰지각하고 한심한 작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탈북자단체가 접경지역의 특수한 상황을 모두 무시하고 대북전단 살포를 계속할 것이라는 계획에 우리는 무한히 격분한다! 접경지역이 북한의 대응을 떠보는 실험의 장으로 이용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이에 울분과 분노에 찬 우리는 대북 전단을 살포했거나 계획을 준비 중인 모든 단체들에 마지막으로 경고한다.

하나,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탈북자단체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하나, 우리는 어떤 형태의 긴장이나 갈등, 분쟁 등 112만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걱정과 염려를 하게하는 일체의 행위도 반대하고 부정한다.

하나, 접경지역 안에서 대북전단 살포 등 북한을 자극하는 어떤 형태의 행위도 더 이상 용납하지 않겠다. 모든 권한과 수단을 동원하여 반드시 저지할 것이다.

하나, 정부는 조속히 법령을 마련하여 대북전단 살포행위 근절을 위해 가차 없는 처벌로 일벌백계하여 대북전단 살포를 원천 차단하라.

2020. 6. 19.

장단 주민 일동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