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동 편마암지대 동굴에서 선사시대 유적 첫 확인
고양동 편마암지대 동굴에서 선사시대 유적 첫 확인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6.1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마암지대 동굴 유적으로는 한반도 최초
‘고양동 호랑이굴’ 정밀 발굴조사 성과 공개
구석기 뗀석기, 신석기 빗살무늬토기 발견
고양시 고양동 호랑이굴 위치
고양시 고양동 호랑이굴 위치

[고양일보]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재)화서문화재연구원(원장 박종규)과 함께 조사한 결과, 덕양구 고양동 소재 ‘고양동 호랑이굴’에서 편마암지대 동굴유적으로는 한반도 최초로 선사시대 인류의 흔적을 새롭게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동굴은 고양동에서 예로부터 호랑이가 살았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는 자연동굴로 고양동에 있는 대자산(정상 203.2m)에서 북동쪽으로 뻗어 내린 사면부 중턱에 위치하며 해발 고도는 약 168m이다. 고양시에서는 동굴의 입지조건과 형태, 그리고 규모 등에서 선사시대 유적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해 작년 11월에는 시굴조사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5월에는 동굴 입구 15㎡에 대한 정밀발굴조사를 진행했다.

정밀발굴조사 결과 유적의 퇴적층은 지표에서부터 약 3m까지 연속되고 8개의 층으로 구분된다. 지표에서 70㎝~1.3m는 역사시대 유물층으로 내부에서는 조선시대에 해당하는 자기, 도기편, 기와편 등이 소량 출토됐고, 그 아래층인 약 1.3~2.4m에서 구석기의 뗀석기와 함께 신석기시대의 빗살무늬토기가 발견됐다.

고양동 호랑이골 조사후 전경
고양동 호랑이골 조사후 전경

구석기시대의 뗀석기는 30여점이 출토됐다. 맥암에서 석영을 채취하거나 강가의 자갈을 채집하여 만든 것으로 추정되며, 종류는 망치돌, 격지(큰 돌에서 떼어낸 얇은 돌조각), 밀개 등이다. 신석기시대의 빗살무늬토기는 100여점이 출토되었는데, 대부분 토기의 몸체이며 입구와 바닥면도 일부가 포함돼 있다. 문양은 단사선문(短斜線文 : 짧은 금을 비스듬히 그어 나타낸 무늬), 어골문(魚骨文: 물고끼 뼈 모양과 같이 빗금들이 엇갈리게 겹쳐나간 무늬) 등 다양한 문양이 시문됐다. 한편, 편마암으로 만든 신석기시대 농경도구인 굴지구(掘指具 : 농경도구로 괭이와 같이 땅을 일구거나 파서 낟알을 심는 도구)도 1점 출토됐다.

신석기 시대 유물
신석기 시대 유물

이번 발굴조사 성과는 편마암지대 자연동굴로는 한반도에서 최초로 선사시대 동굴유적이 새롭게 확인됐다는 점이다. 기존에 알려진 선사시대 동굴 유적으로는 제천 점말동굴, 청원 두루봉 동굴, 정선 매둔 동굴 등 모두 석회암지대에서만 확인됐다.

고양시의 김수현 학예연구사는 “이 유적은 한반도에서 최초로 발견된 편마암지대 선사시대 동굴이자 경기도에서도 처음으로 확인된 선사시대 동굴로서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따라서 우리나라 선사시대 인류 활동 연구에 획기적인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여겨진다. 향후 고양동 호랑이굴과 인접한 고양 벽제관지, 고양향교 등을 함께 콘텐츠로 묶어 시민을 위한 역사교육자료로 적극 활용하겠다”라고 말했다.

구석기 시대 유물
구석기 시대 유물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