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준-최성간 ‘매관-매직 이행각서’ 녹음 파일 확보
검찰, 이재준-최성간 ‘매관-매직 이행각서’ 녹음 파일 확보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6.05 10: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이행각서 등장 인물 휴대전화 압수 분석
2018년 민주당 고양시장 경선 때 부정 선거 결정적 증거될 듯

[고양일보] 이재준 고양시장이 지난 2018년 6월 고양시장 선거에 출마하기 전 더불어민주당 내 시장 후보 경선에서 3선을 노리던 최성 당시 고양시장 측과 사전 공모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준 시장·최성 전 시장 측 통화녹음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검찰이 압수한 휴대폰에서 찾은 70~80개의 파일은 민주당 고양시장 경선 때 캠프 간 ‘이행각서’의 존재를 확인하는 결정적 증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이 최근 문제의 이행각서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휴대전화 7~8대를 압수했는데 이들 휴대전화에는 이행각서가 작성된 것을 뒷받침하는 통화녹음 파일이 다수 저장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휴대전화에는 이행각서 작성자로 나타나 있는 이 시장과 최 전 시장 측 대리인인 전 보좌관 등 이해 당사자들 간의 통화 내용이 녹음돼 있다. 이 시장이 인사권 등과 관련해 이행각서에 거론되는 최 전 시장 측 인물들과 통화한 내용도 포함돼 있으며 ‘돈’에 대한 언급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어떤 용도로 누가 누구에게 얼마를 줬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양측이 약속 이행 과정을 놓고 관계가 틀어진 이후에는 최 전 시장 측 일부 관련자들이 “(이행각서 작성에 대해) 자수하겠다” 또는 “내가 나서 고발하겠다”는 등 이 시장의 일부 불이행에 따른 불만적인 대화도 들어 있다.

문제의 각서에는 이 시장이 당선되면 최 전 시장 측을 위해 이행할 사항으로 ‘비서실장을 포함한 3인을 비서실에 채용한다’와 ‘경기도 고양문화재단 대표, 킨텍스 감사 등의 임기를 보장한다’ 등 총 15가지 항목이 적혀 있다. 각서 작성 시점은 최 전 시장이 민주당 공천에서 떨어진 후 당에 재심을 청구한 후로 출마 여부가 불투명한 시기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재준 시장 캠프는 2018년 5월 1일 최 전 시장의 청구가 기각된 후 “최성 당시 시장과 선거사무실을 통합해 경선을 준비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 1월 당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은 2018년 4월 고양시장 선거를 위한 당내 경선에서 ‘컷오프’된 최 전 시장 측과 현 이 시장이 당원 지지를 대가로 인사권과 사업권을 나누는 이행각서를 쓰는 등 대가성 있는 불법적 약속을 했다며 당 명의로 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대검에 제출했다. 해당 사건은 고양지청으로 이첩돼 관련자들이 최근 잇따라 소환조사를 받고 있다.

최 전 시장은 이행각서에 대해 “조작된 문건”이라며 당시 황교안 대표를 사문서 위조 및 허위사실 유포, 무고죄 등의 공범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이 시장은 한국당의 고발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지 않고 있으며 이에 대한 해명을 아직 내놓지 않고 있다.

문제의 이행각서
문제의 이행각서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재준2 2020-06-10 14:46:32
즉각사퇴하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