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시민과 리비교 기록화사업 추진한다
파주시, 시민과 리비교 기록화사업 추진한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05.2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8일 중앙도서관에서 리비교 기록 시민모임 개최

[고양일보] 파주시 중앙도서관은 당대의 사회상을 반영하고 있는 기록물로서 리비교를 기록하고 기억하기 위해 시민과 함께 하는 리비교 기록화사업을 추진한다.

리비교는 1953년 미군에 의해 임진강에 건설된 다리 중 유일하게 남아 있는 다리로 한국전쟁의 역사적 교훈과 전쟁의 아픔, 평화에 대한 염원을 담고 있어 지역의 시대상을 기억할 수 있는 중요한 교량이다.

1953년 7월 4일 촬영한 리비교 모습 (미국국립문서기록관리청 제공)
1953년 7월 4일 촬영한 리비교 모습 (미국국립문서기록관리청 제공)

당초 군사적 목적으로 건설된 리비교는 오랜 시간 지역주민과 실향 정착민의 삶의 터전을 이어주는 역할을 했으나 2016년 안전진단 결과 E등급(즉각사용금지)으로 판정된 이후 전면 통제돼 보수보강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당초 리비교의 상판만 철거하려던 계획이 변경돼 8개의 교각마저도 모두 철거된 채 사업을 추진 중이다.

파주시는 리비교와 함께 한 장파리 사람들의 기억을 통해 리비교를 기록하고, 이를 위해 관 주도의 기록화사업이 아닌 시민, 전문가, 지역의 기록활동가로 구성된 ‘리비교 기록 시민 모임’을 구성해 시민과 함께 하는 기록화사업을 추진하고자 한다.

‘리비교 기록 시민 모임’은 일방적 행정행위로서의 기록 수집을 벗어나 시민과의 소통과정을 통해 수집 대상의 폭을 넓히고 기록 수집 과정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얻기 위한 것으로 첫 번째 기획회의가 28일 오후 2시에 중앙도서관에서 개최된다.

이날 회의에는 오랫동안 리비교와 장파리의 사진을 담아 온 이용남 현장사진연구소장이 리비교와 장파리의 과거와 현재의 사진을 보여줄 예정이며 서울대 인류학과 강정원 교수가 리비교의 민속학적 가치를 검토한다. 또한 전 경기도 문화재위원 홍성수 신한대 교수가 리비교의 문화재적 가치에 대해 이야기 할 예정이다.

리비교 기록화사업의 장파리 주민 구술채록을 담당할 중앙도서관의 시민채록단과 문발작가협동조합이 함께 앞으로의 구술채록의 방향을 이야기하고자 하며 시의원과 주민, 관련 부서 공무원이 참석해 역할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파주시 중앙도서관은 이번 리비교 기록화사업 1차 기획회의를 통해 개진된 의견을 반영해 리비교와 함께 한 장파리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시민간담회와 리비교의 건립과정부터 현재까지의 리비교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이해하는 시민교육 및 역사탐방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장파리 주민의 구술채록과 리비교 사진 자료를 담은 사진자료집 ‘리비교 1953-2020’을 발간할 예정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시민과 함께 하는 리비교 기록화사업을 통해 가슴 아픈 역사로서의 리비교를 제대로 이해하고 기록하는 계기로 만들겠다”라며 “지역주민에 의해 수집된 소중한 기록들은 향후 리비교 인근에 조성될 장파리 문화공원 안에 리비교 기록관을 만들어 보존 전시 활용하겠다“라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