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신청사, 시민 과반 이상은 대곡을 최적지로 생각
고양 신청사, 시민 과반 이상은 대곡을 최적지로 생각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5.04 23:19
  • 댓글 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문조사 결과 51.5%가 최적지로 대곡 역세권, 2위는 주교 공영주차장
김서현 의혹 제기 "신청사 입지선정위 처음부터 주교 공영주차장 내정"
김서현 의원이 4일 고양시 신청사 관련 시정 질문을 하고 있다.
김서현 의원이 4일 고양시 신청사 관련 시정 질문을 하고 있다.

[고양일보] 고양일보가 고양시민을 대상으로 고양시청 신청사 건립 부지로 적합한 곳을 묻는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과반 이상의 시민이 대곡역세권 일원을 신청사 건립 최적지라고 응답했다.

고양일보는 고양시의 신청사 입지 최종 선정 시기가 임박함에 따라 지난 4월 29일 오전 10시부터 5월 3일 오전 10시까지 4일간 “고양시 신청사 입지선정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네 곳의 고양시청 부지 중, 적합한 곳은 어디라고 보십니까“라는 질문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전체 응답자는 총 1만7768명이었으며 중복 응답한 사람을 빼면 실제 응답자는 1만 741명이었다.

조사결과 대곡역세권 일원이 시청 최적지라고 응답한 사람이 전체 응답자의 51.5%인 5532명으로 가장 많았고, 주교 공영주차장이 최적지라고 응답한 사람은 38.4%인 4124명이었다. 다음으로는 현 고양시청 자리(5.9%, 639명), 덕양구청 옆 시의회부지(4.1%, 446명) 순이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한 사람이 중복 응답한 경우가 6997건이나 나왔다. 중복값을 포함할 경우 주교 공영주차장이 8725명(49.2%), 대곡역세권이 7717명(43.5%), 현 고양시청이 804명(4.5%), 덕양구청 옆 시의회부지가 492명(2.8%)으로 주교 공영주차장이 대곡 역세권보다 많았다.  

그중에서 주교 공영주차장에 A 씨는 1471번, B 씨는 1239번을 반복 클릭했다. 그외에도 특정 1인이 수 백번 이상을 중복하여 주교 공영주차장이나 대곡역세권 일원을 반복하여 답했다. 결국 중복값을 제외하면 주교 공영주차장의 실제 응답자수는 대곡 역세권 응답자보다 13.1%(1408명) 적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일산 주민을 포함해  많은 고양 시민이 대곡역 일원이 1기 신도시인 일산동구 및 서구와 덕양구의 가운데에 있어 균형개발에 유리하고 접근성 등 시민 편의성이 높은 데다 대곡역이 앞으로 GTX, 3호선, 경의선, 교외선, 고양선, 대곡-소사선 등 6개의 철도 노선과 서울외곽순환도로, 자유로, 제2자유로, 중앙로 등 광역 교통의 중심이 되고 국제철도역이 들어설 입지로 고양시의 장기 발전을 기약할 수 있는 신청사 입지 최적지로 보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고양시 신청사 최적지 설문조사 결과
고양시 신청사 최적지 설문조사 결과

고양시민의 대의기관인 고양시 의회도 대곡 일원을 신청사 입지 적지로 꼽고 있다. 김서현 고양시 의원(무소속)은 고양시 의회 의원 26명의 찬성을 얻어 대곡역 일원 신청사 입지 결의안을 이미 발의한 바 있다.

신청사 입지 선정과 관련, 김서현 의원은 4일 시정 질문을 통해 고양시의 신청사입지선정위원회가 사실상 주교 1공영주차장을 신청사 입지로 염두에 두고 구성됐으며, 다른 후보지들은 사실상 둘러리로 세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신청사 부지의 최종 결정은 시장님 말대로 입지선정위원회에서 한다. 제가 알기로 시청사 입지 후보지로 5곳이 있는데 5곳 중 주교 주차장을 제외한 4곳 모두 실질적으로 청사를 지을 여건이 되지 않는 곳“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고양시 현 청사에 신청사를 지을 거면 사실 입지선정위는 불필요하다. 원당 환승 주차장은 2020년 4월에 성사혁신지구로 지정돼 신청사를 지을 수 없게 됐고, 덕양구청 의회 부지는 덕양구가 분구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시청사가 들어서면 구청을 새로 지어야 한다. 그렇다면 본 의원은 입지선정위가 처음부터 주교 1주차장을 시청사 입지로 염두에 두고 만들어졌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증거로 ”고양시 신청사 입지선정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가 고양시 의회를 통과한 시기가 작년 6월인데 주교동 공영주차장은 이보다 앞서 작년 5월 7일 3기 신도시 발표 때 국토부가 발표한 광역교통대책안에서 새절역에서 고양시청까지 고양선(14.5KM, 7개 역사)에서 시청 위치로 표시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이재준 시장은 신도시 발표 당시 대곡역에서 현 시청사까지 철도 건설에 소요되는 4000억원의 예산을 충분히 확보해야 했기 때문에 그렇게 한 것이고, 추후 시청사 입지가 변경되면 거기에 따르기로 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또 시장의 업무를 위임받아 수행하는 고양시 평화미래정책관실에서 제안하고 고양시의회에서 통과된 신청사 입지선정위 조례 3조 3항을 보면 '위촉직 위원은 특정 성별이 10의 6을 넘지 못한다'고 돼 있는데 고양시장이 조례를 위반해 위원을 임명했다고 지적했다. 입지선정위의 당연직 위원인 제1부시장, 도시계획정책실장, 평화미래정책관 등 고양시 고위 공무원 5명을 뺀 나머지 시민단체 4명, 고양시 의회 의원 3명 등 12명의 위촉직 위원을 시장이 임명하면서 10명을 남성, 2명을 여성으로 임명, 성비를 정한 조례를 위반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고양시 의회 33명의 의원 중 26명이 신청사 입지로 대곡역세권을 찬성하고 있다”며 “지지부진한 대곡역세권 개발사업의 마중물로 고양시 신청사를 대곡역세권에 유치하겠다는 의지를 고양시민에게 보여 주어야 한다. 그것이 고양시를 ‘자족도시 고양시’, ‘균형발전의 고양시’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이어 "대곡 역세권 일원의 대장동은 본 의원과 아무런 연관이 없으며 본 의원의 사사로운 입장이 아닌 고양시의 백년 대계를 위해 고양시의 균형발전을 바라는 시민의 한 사람으로 107만 고양 시민을 대신해 말씀드린다는 것을 꼭 기억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재준 시장은 답변에서 “신청사 건립 예산 2500억 원 중 현재 1000억 원을 마련해 놓았다. 지난 해 3월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조례 통과와 더불어 지난 해 8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8차례 회의를 열었으며 상반기에 신청사의 상징성, 접근성, 친환경성, 미래지향성을 반영하고 고양시의 백년 대계를 위한 최적의 입지를 선정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모 2020-05-16 01:58:50
시민무시하는 고양시 인사들!
원당 주차장부지 인근 토지주!
이죄준과 함께 몰아내자

Desa5911 2020-05-16 01:51:08
도대체 시의회를 어케 알기에 이런 독불장군 행동을ᆢ
시의원들은 각성하라.
당신들을 행정관청의 허수아비로 뽑아 의회로 보낸것 아님

민주당 2020-05-14 09:01:45
민주당당론에 의해 민주당꼬봉인 민주당소속 시의웬들의 추태에 의해 ᆢ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시끄러운것 같다 선정위구성시 하자가 있었으면 그때 문제제기를 했어야지 ᆢ고양시 시의원중24명이 민주당소속이고 김서현이 같은 경우는 민주당소속이었다 음주로 제명당한 인물이다 원당지역 국회의원은고양시 유일 저의당심상정이다

고양일보 2020-05-13 22:14:43
여론조사도 조작하는 고양일보
여론나온데로 적어라
같이 흙탕물에 딩굴지말구

한시우 2020-05-11 11:09:58
지방도시라고는 하지만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업입니다. 이런 중대사는 개인이나, 특정당 또는 특정기업의 이윤보다 국가와 해당 시민들의 유익을 생각해서 결정해야 합니다. 이런 저런 조건을 다 고려 해 볼때에 대곡역 주변이 타당하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해 봤습니다.

호호 2020-05-09 02:20:08
고양시민만 투표가능하게하고 중복투표도 안되게 다시 했으면 좋겠네요ㅎ 투기꾼들이 많아서

하모 2020-05-08 18:25:28
고양시 백년대계를 그르치려는 이재준시장 물러가라
김현미. 최성. (곧 이재준 포함) 등
고양시는 더불어가 다 망쳤다.

하모 2020-05-08 18:18:58
고양시 백년대계를 그르치려는 이재준시장 물러가라
김현미. 최성. (곧 이재준 포함) 등
고양시는 더불어가 다 망쳤다.

이기회에 2020-05-07 12:59:55
대곡개발하자

일산테밸 취소하고 대곡테크노밸리가답
최성이 싼똥에 그만 놀아나자
일산테크노밸리 사실상 기업들어올 위치가 아니다
기업은 자선사업가가 아니다 역하나 없는 교통 후진곳에 왜 들어가겠는가?
새금낭비 그만하자

당연한결과 2020-05-07 12:51:59
당연한 결과이다
고양시 전체를 생각하면 대곡이답
원당상인들의 이권만을 생각하면 원당

조사다시하세요 2020-05-07 08:50:10
말도 안돼
조사 제대로 한건 맞나요?
누가 어떻게 조사했는지 궁금합니다.

고양일보 2020-05-07 08:48:02
중복이라..........중복 투표하는 것을 알고도 중복못하게 하는 시스템을 하지 못한것에 대한 반성(중복 투표 시스템 하는거 IT 업종에 근무하는 저로서는 이해가 절대 안됨. 어려운거 아닌데)은 없고.. 근거도 없이 이러면 언론매체로서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스스로 인정하지 않는것입니다....스스로 그냥 떼스는 동네 잡지사 일뿐인것을 인정하는겁니다.........

음주운전 아자 2020-05-06 17:17:08
대곡역이 되던지 원당이 되던지 별관심 없는데
음주운전, 음주시정질의 한 시의원은 반성은 하고 있나요?
너무 빨리 컴백한것 아닌가?
연예인들도 몇년씩 반성하고 있는데
전혀 반성하는 모습이 없는것 같아요

선수다 2020-05-06 14:53:11
찌라시 폐간해라
한심한 사주와 대기자인지 대기중인지 ㅉㅉㅉ

시청 2020-05-06 14:52:42
조사기관에 정식으로 의뢰해서 조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