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초중고생, 13일부터 순차적으로 학교 간다
고양시 초중고생, 13일부터 순차적으로 학교 간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05.04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시 급한 고3, 13일 우선 등교
나머지는 20일부터 순차적으로
고양시에 있는 모 초등학교 전경 (사진은 본 기사와 상관 없음)
고양시에 있는 모 초등학교 전경 (사진은 본 기사와 상관 없음)

[고양일보] 고양시 각 초중고 학교도 이달 13일(수)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한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두 달 넘게 개학을 미뤘다.

입시 준비가 급한 고등학교 3학년이 13일에 첫 등교 수업을 시작한다. 나머지 학년은 이달 20일부터 세 차례로 나눠서 등교한다.

교육부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이달 6일부터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하는 만큼, 그동안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중단했던 등교 수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등교 수업이 코로나19 종식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어렵게 결정된 등교 수업이 차질 없이 이뤄지려면 생활 속 거리 두기와 학교 방역 지침에 대한 전 국민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했다.

교육부는 "교원·학부모 대상 설문조사에서 고3이 우선 등교하는 방안에 교원의 76.9%, 학부모의 85.0%가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중·고등학교는 고학년부터, 초등학교는 저학년부터 등교를 시작한다.

20일에 고2·중3과 초 1∼2학년이 등교하고, 27일에는 고1·중2와 초 3∼4학년이 등교한다. 마지막으로 6월 1일에 중1과 초 5∼6학년이 등교한다.

초등학교만 저학년부터 등교하는 이유는 초등학교 학부모들의 아이 돌봄 부담이 한계에 다다랐다는 판단 때문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원격수업도 하지 않은 채 휴업 중이었던 유치원도 20일부터 개학한다. 이는 원래 개학일(3월 2일)에서 79일 만에 문이 열린다.

등교 수업의 구체적인 방식은 지역별·학교별로 달라질 수 있다.

교육부는 지역별 코로나19 추이와 학교별 밀집도 등 여건이 다른 점을 고려해 ▲ 학년·학급별 시차 등교 ▲ 원격수업·등교수업 병행 운영 ▲ 오전·오후반 운영 ▲ 수입 시간 탄력 운영 등을 각 시·도 교육청과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모든 학생이 등교해도 생활 속 거리 두기가 가능한 농산어촌 등의 소규모 학교는 13일부터 전 학년 등교 수업이 가능하다. 특별시·광역시를 제외한 지역의 60명 이하 소규모 초등학교·중학교가 대상이다.

교육부와 방역 당국이 가장 강조하는 것은 "아프면 학교에 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등교하던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학교는 보건 당국과 협의해 학생·교직원을 자가격리하고 등교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할지를 검토한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휴업·휴교도 고려된다.

오늘 교육부 발표로 고양시 각 고등학교에서도 학생 맞을 준비로 한창이다. 고양시 일산동구 풍동고 최명순 교장은 전화 인터뷰에서 "발열 체크 시 애로 사항, 점심 식사 방식, 학생들이 모여 있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 각 문의 손잡이 소독 횟수, 규정을 어긴 학생들을 어떻게 지도할 지 등등에 대해 계속적으로 회의하고 토론한다"며 "코로나19의 확진은 어느 한 학생의 문제가 아니고, 학교 전체 나아가 고양시 전체에 큰 피해를 가져올 수 있어 모든 선생님들과 함께 긴장 속에서 등교 수업에 하나하나 대비하고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00
수업 방안 발표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