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위기극복지원금' 10만원 시민 80%에 지급
고양시, '위기극복지원금' 10만원 시민 80%에 지급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3.26 10:53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민 80% 대상, 소득상위 20%는 제외
경기도 재난소득 10만원과 중복 수령 가능
위기극복지원 조례안 24일 입법예고

[고양일보] 고양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위기극복지원금’을 10만원씩 지급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25일 "코로나19 여파를 극복하기 위한 '위기극복지원금'을 고양시민 80% 이상에게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시는 이를 위해  ‘위기극복 지원조례(고양시 재난에 따른 위기극복 지원에 관한 조례안)’를 지난 24일 입법예고했다.  조례가 시의회를 통과하는 대로 지원금이 지급된다.

지급 대상은 고양시민 80%이고 소득상위 20%는 제외된다.  위기극복지원금은 경기도에서 발표한 ‘재난기본소득’ 10만 원과 중복 수령이 가능하다. 따라서 고양시민 중 소득 하위 80%에 해당하는 4인 가족의 경우, 최대 90만 원 가까운 기본소득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재준 시장은 지급대상과 관련해, 정부와 정치권의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두가 똑같은 가치를 누리는 것을 평등이라고 볼 수 없다. 상위 20%에게 10만 원은 큰 돈이 아니지만, 코로나 사태로 하루 매출이 제로에 가까운 영세사업자에게는 단비와 같은 돈”이라며 선별적 지급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고양시에서 대안으로 제시한 것은 ‘소득에 따른 시민 80% 지급안’이다. 즉 상위층 20%를 제외한 나머지 80%의 시민에게 지급하는 방식이다. 통계청의 ‘소득 5분위’ 중 상위 1분위(20%)를 제외하면 대상자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선별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재준 시장은 “모든 시민에게 똑같은 돈을 지급하는 재난소득이 소비 진작을 통한 ‘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 고양시 위기극복수당은 더 필요한 곳에 더 많은 돈을 지급함으로써 경제 활성화와 효율적 분배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최적의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시는 상황이 긴급한 만큼 법적 기반인 조례부터 우선 만들고, 구체적인 지급액과 지급대상, 형태는 정부 방침과 시의회 의견을 수렴해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약 1천억 원의 재원을 긴급히 마련했다. 재난관리기금 220억 원과 예비비 159억 원을 투입하고, 1회 추경 예산안은 국비 보조사업과 인건비 등 최소한의 필요재원 외에는 과감히 삭감해 ‘최대한의 가용재원’을 만들어 냈다.

이 시장은 “되도록 많은 시민들에게 더 큰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시의회와 잘 협의해 대상과 시기를 조율하겠다. 그러나 고양시의 힘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정부에서 70%를 추가로 지원해 준다면 보다 안정적인 수당 지급이 가능하다”며 정부와 시의회의 전방위적 지원을 촉구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찍는다 2020-03-26 23:49:35
받고 안찍는다. 주위에서 좋아하는 사람 없더라. 그 빚을 어쩔려고 주냐고 나라 걱정에 한숨 짓더라.

머라노 2020-03-26 17:50:28
지역경기 활성화 목적이면 다줘라 ㅡㅡ 저런것도 ㅅㅈ 이라고.....ㅡㅡ

일산시민 2020-03-26 13:48:53
고양시 재정자립도 꼴찌입니다. 이렇게 퍼쓰고 나면 고양시가 위기에 빠지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상위20% 갈라낼 기준은 뭡니까?

미주 2020-03-26 12:28:37
소득 구분 말자 다 줘라

뭐지 2020-03-26 12:26:28
소득 관계없이 다 줘야 하는것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