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우려…경기도, 방역활동 강화
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우려…경기도, 방역활동 강화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3.2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경지역 야생멧돼지 폐사체서 ASF 매달 증가
4월 10일까지 도내 양돈농가 1002호 방역점검

[고양일보] 최근 파주, 연천 등 경기·강원 접경지역 내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파주, 연천 등 경기·강원 접경지역 내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발생이 지난해 10월 18건, 11월 15건, 12월 22건, 올해 1월 83건, 2월 143건, 3월 140건(23일 기준) 등으로 다달이 증가하고 있고, 양성 검출지점도 점점 남쪽으로 내려오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25일 현재 지역별 ASF 발생 현황은 파주시 76건, 연천군 158건, 철원군 23건, 화천군 164건 등이다. 특히 봄철을 맞아 영농인·산행인 등이 접경지역을 방문하는 활동이 활발해져서 사람과 차량의 이동이 증가해 ASF 전파 매개체로 작용할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양성 검출지점 또한 점점 남쪽으로 내려오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특히 봄철을 맞아 접경지역을 방문하는 영농인·산행인 등의 활동이 활발해져 사람과 차량의 이동이 증가, ASF 전파 매개체로 작용할 우려가 높다.

경기도는 야생멧돼지로 인한 ASF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접경지역 영농인을 대상으로 방역활동을 강화한다. 우선 농림축산식품부 ASF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지난 17일부터 경기도청 북부청사 내에 설치·운영 중인 ‘경기도 ASF 현장상황실’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 현장 방역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접경지역 민통선 내 출입 영농인들을 대상으로 소독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해당되는 인원과 차량은 지역 내 거점소독시설 또는 군부대 초소에서 신발 바닥과 차량 바퀴를 반드시 세척·소독 후 접경지역을 출입해야 한다.

현재 도내에는 포천시 6곳, 파주시 3곳, 연천군 2곳 등 총 34곳의 거점세척소독시설을 운영 중이다. 아울러 접경지 내 영농활동 중 야생멧돼지 폐사체 발견 즉시 해당 시군 상황실(파주 031-940-5951, 연천 031-839-2241) 또는 환경부서로 신고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해당 시군에서는 폐사체 신고자를 대상으로 30만 원 내외 신고포상금을 지급한다. 이와 함께 접경지역에서 활동하는 영농인들을 대상으로 SMS, 마을방송을 통해 방역수칙 등을 지속적으로 안내·홍보할 방침이다.

이 밖에 경기도는 지난 9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도내 전 양돈농가 1002호를 대상으로 합동 방역점검을 실시, 야생멧돼지로 인한 ASF 농가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야생멧돼지로 인한 ASF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시군은 물론, 민·관·군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영농인 등 접경지역 일원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