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아내와 세 아이를 포기하고 출마했다"
한준호, "아내와 세 아이를 포기하고 출마했다"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03.16 23: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 허브 '상상한대로 프로젝트' 시작
권역 응급 외상센터, 라이프 밸리 고양
굴뚝 없는 공장, 문화콘텐츠 자족도시
한준호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한준호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고양일보]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예비후보’가 16일 고양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한 후보는 전 MBC 아나운서 출신으로 현역 정재호 의원의 컷오프로 고양시을 지역에 전략공천됐다.

한 예비후보는 "어떤 것을 포기하고 왔는가?"라는 질문에 ”아내와 세 아이를 포기하고 출마했다. 아내와 세 아이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여의도 MBC로 출퇴근하던 시기에 참 많은 시간을 자유로, 강변북로 등에 서 보냈다. 작은 것부터 차근차근 해결해 나가는 실천하는 정치인, 행동하는 정치인, 진중한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먼저, 한 예비후보는 새로운 교통 허브 프로젝트 '상상한대로 프로젝트' 시작을 알리며 “행신중앙로역 신설로 서부권 전체의 교통 불편 해결, 대곡역에 ‘복합환승센터’ 도입해 수도권 전역의 교통 허브로 만들 것"이라며, 이외에도 신분당선 삼송 연장, 자유로 확장 등도 말했다.

이어 경기 서북부 지역을 아우르는 ‘권역 응급 외상센터’ 건립 등 부족한 의료 시설 확충, 창릉 스타트업·벤처 특구 조성,  일과 삶이 어우러진 ‘라이프 밸리 고양’ 등을 제시했다.

출마선언문 발표에 이어 진행된 질의응답에서 한 예비후보는 “고양시는 굴뚝 없는 공장을 지향하고 있으며, 굴뚝 없는 공장의 가장 핵심은 문화콘텐츠가 들어가야 한다”면서 “콘텐츠 전문가로서 고양시를 굴뚝 없는 공장을 통해 자족도시로 발전하는데 기여를 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말했다.

 

한준호 예비후보가 지역구 의원들과 출마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준호 예비후보가 지역구 시도의원들과 출마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이팅 2020-03-25 13:12:59
잘해봐라
화이팅!
공약 신선한거 하나 내면 좋겠다.
말솜씨 처럼
지금 공약 약해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