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고양병 예비후보, “일산 살리는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
김영환 고양병 예비후보, “일산 살리는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03.13 09:44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정책, 새로운 구상으로 다중 규제 해결
고양시의 본질 꿰뚫고 지적하는 정치인 없었다
일산 문제 해결 도구로 써 달라
김영환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김영환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고양일보] 미래통합당 고양병 김영환 예비후보가 9일 고양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산을 살리는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서 고양시민의 권리를 위한 투쟁을 선언하고 죽어가는 일산을 살리겠다”면서, “무능하고 경험 없는 문재인 정권의 아마추어 신도시 정책이 일산을 죽음의 길로 내몰고 있다. 지역 주민을 우선하는 정치가 아닌 자신의 정치적 출세를 앞세웠던 정치인들로 인해 일산은 지금 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예비후보는 “고양시는 수도권정비계획법, 개발제한구역, 군사시설제한보호구역 등 수도권 다중 규제로 낙후된 인구 백만의 베드타운으로 전락했다”며, “새로운 정책, 새로운 구상은 이러한 규제를 뚫어내고서야 가능하다. 이제 고양시민들의 권리를 위한 투쟁의 선봉에 앞장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김 예비후보는 “집을 지으려면 솜씨 좋은 목수가 필요하듯 지금 일산에는 프로(PRO)의 등장이 필요하다”면서, “일을 성공하기 위해서는 많은 국정경험과 수많은 인맥, 새로운 논리와 효율적인 투쟁전략이 필요하다. 강력한 투쟁력이 요구되고 넓은 지식과 폭넓은 국정경험, 글로벌한 감각, 무엇보다 합리적 대안에 입각한 정책능력이 수반되어야 한다. 그래야 정부와 의회를 움직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예비후보는 “그동안 정부와 여당, 지역 국회의원들은 자족도시를 말하면서 아무런 대책도, 규제완화도 없이 대단위 주택을 일산 주변에 공급함으로써 고양시민을 기망했다”면서, “이러한 잘못된 정책과 싸우고 부조리와 역차별에 맞서서 제대로 싸울 수 있는 저를 일산의 문제 해결의 도구로 써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질의응답에서 김 예비후보는 “‘투쟁의 선봉’에 나서겠다고 시민들에게 약속한 것은 고양시가 이런 상황까지 왔는데도 불구하고 본질을 꿰뚫고 지적하는 정치인이 없었는가가 제일 의아한 일이었다”며, “정치인들이 자족도시를 만들어 준다고 수십년간 이야기 했지만 그것을 지적하고 싸우고 논리적으로 극복하는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 싸우러 왔다”고 각오를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만해라 2020-03-25 14:00:27
그만해라 아이가~~~
넘무 많이 했다
도가 지나치면 독이된다.

안산시민 2020-03-23 14:10:24
수많은 국정경험으로
안산을 지금의 안산으로 발전시켰나요?
지금까지 공약실천한것과 공약실천하지 못한것을 나열해보세요
아님 제가 나열해 드릴까요?
고양병이 쉬워보여서 선택하셨나요?
차라리 고양갑으로 가서 심상정과 대결하면 의지는 높이 쳐드릴려고 했는데
안산에 치과도 고양으로 옮겨가시는것이 좋을듯

철새버리기 2020-03-23 13:49:27
철새는 철새일뿐 받아주지 말자
미통당이 한국당은 아니다.
철새는 다시 본인 철새도래지로 간다.
변절자의 변절은 일상일뿐

장항주민 2020-03-16 17:38:50
공천노 음주전과자 국가체무자 소문이 안좋은 사람(평판이) 배신자 의리 없는 사람 절대 공천 노
절대 공천 해주지 마세요

장항동주부 2020-03-15 15:18:01
꼭당선되셔요 하지만 국가체무 음주전과자 절대 공천 해주지 마세요 지켜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