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현지구에 금정굴 유해 안치 평화공원 ‘뜨거운 감자’
탄현지구에 금정굴 유해 안치 평화공원 ‘뜨거운 감자’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9.11.26 19:42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현 주민들 “3천6백세대에 따른 교통불편에 위령시설까지” 반발
김완규 시의원 “대전의 위령시설에 안치하는 것이 보다 적절” 주장
유족회 “전국 여러 유족회, 대전보다 지역에 안치되는 것 원해”

[고양일보]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내에 금정굴 희생자들에 대한 위령시설을 포함한 평화공원을 설치하는 문제가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도시공원이 아닌, 유해를 안치하는 추모공원으로 조성되는 문제는 유해 안치를 원하는 금정굴 유족들과 이를 달갑게 여기지 않는 주민들 간 긴장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1995년 6‧25전쟁으로 인해 희생된 민간인 153구의 유골이 황룡산 금정굴에서 발굴되자 유골은 서울대 의대에 임시로 안치됐고, 2011년에는 고양시 청아공원으로 이전했으며, 2014년에는 하늘문 추모공원으로 이전됐다가, 현재는 세종시 ‘추모의 집’에 임시로 안치되어 있다.

이처럼 유골이 정처 없이 떠돌게 되자 금정굴 유족회는 희생자 유골을 황룡산 금정굴 현장을 평화공원으로 조성해 안치힐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이같은 내용을 명문화한 조례는 여러 차례 부결을 거듭하다가 지난해 8월 ‘고양시 6.25전쟁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등에 관한 조례안’이라는 이름으로 통과됐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취임 전 고양시 금정굴 유족회의 요구를 반영해 평화공원 조성을 공약사항으로 내걸었다. 이 시장 취임 후, 고양시는 금정굴 현장이 포함된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내에 평화공원을 설립하고 위령시설이 설치될 수 있도록 LH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고양 탄현 공공주택지구에 3628세대 주택과 함께 평화공원이 조성되면 세종시에 있는 유골을 이전할 수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26일 평화공원 설치 문제와 관련한 시정질의에 대한 답변으로 “특정 집단의 이해에 따라 갈려서 논의되는 것은 맞지 않다. 이제는 70년 전쟁의 상흔은 털고 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평화공원 조성 강행을 시사했다.

하지만 탄현동 주민들은 이 같은 위령시설이 들어오는 것에 반발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자족시설이 동반되지 않은 채 3628세대의 주택만 건설되는 것에 대해 교통불편을 크게 우려하고 있던 참이었는데, 이같은 위령시설마저 생긴다면 더 큰 반발을 살 가능성이 있다.

탄현동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완규 시의원은 26일 이러한 주민들을 대변해 시정질문을 했다. 김 의원은 금정굴 희생자 유골을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내에 안치할 것이 아니라 현재 공사 중에 있는 ‘대전 합동위령시설’에 안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방자치단체가 아닌 행정안전부에서는 전국에 산재되어 있는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및 유품 등을 현재 대전시 동구 낭월동 일대에 추진 중인 ‘전국 단위의 위령시설’에 안치하겠다고 한다”며 “정부의 전국단위 위령시설 추진계획 등은 매우 적절하고 타당한 조치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완규 고양시의원이 26일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내에 금정굴 희생자들에 대한 위령시설을 포함한 평화공원을 설치하는 문제와 관련해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 김 의원은 금정굴 희생자 유골을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내에 안치할 것이 아니라 현재 공사 중에 있는 ‘대전 합동위령시설’에 안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완규 고양시의원이 26일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내에 금정굴 희생자들에 대한 위령시설을 포함한 평화공원을 설치하는 문제와 관련해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 김 의원은 금정굴 희생자 유골을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내에 안치할 것이 아니라 현재 공사 중에 있는 ‘대전 합동위령시설’에 안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금정굴유족회 측은 금정굴에서 발굴된 유골이 모두 이장된 것이 아니며 현재도 황룡산 금정굴 현장에 아직 남아 있으니 신도시 조성 관계없이 발굴 현장은 원래 묘지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기철 금정굴인권평화재단 연구소장은 “저희 측은 원래부터 그곳(황룡산 금정굴)이 묘지라는 증거를 가지고 있는 반면 김완규 의원은 유골이 모두 이장됐으니 그곳은 묘지가 아니다라는 관점을 가지고 있는데, 어느 것이 옳은가는 따져봐야 한다. 또한 금정굴 유족회뿐만 아니라 진주유족회, 경산코발트광산 유족회 등 여러 유족회가 유골을 대전 합동위령시설에 안치되기를 원치 않고 지역에서 안치를 원한다는 점을 김 의원은 간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해지는 바로는 금정굴 유족회원 모두가 황룡산에 안치를 원하는 것은 아니다. 신 소장은 “일부 유족들에 따르면 참혹한 현장에 다시 유해를 안치하는 것이 마음에 편치 않다고 말한다. 약 90% 정도는 평화공원이 조성된다면 황룡산에 안치되는 것을 원하지만 나머지 10%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렇듯 역사적 아픔을 치유하고 화해의 의미에서 지역의 금정굴 현장을 평화공원으로 조성할지, 아니면 탄현동 주민들을 생각해 유골을 대전에 있는 합동위령시설에 봉안해야 하는 지에 대한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양시민 2019-11-29 21:47:50
실제 살고 있는 시민들의 의견의 전혀 반영하지 않고 들으려도 하지 않는 시정은 도데체 누구를 위한 건가요???

박서윤 2019-11-28 08:29:28
주민들을 무시해도 정도가 있는겁니다.
3000세대 건설도 반대하고 있는데 탄현 주민만 지역 이기주의를 들먹이며 막무가네로 위령시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유골이 발견된곳을 모두 추모공원으로 조성해야합니까?
추모비석정도로만 의미를 새기고 살고 있는 주민들을 위한 행정을 해야할것 입니다.

탄현저격 2019-11-28 08:25:37
표는 탄현에서 줬더니 주민의견 묵살하고 3600세대 짓는것도 부족해서 위령시설 강행하겠다고요??!!
교통부터 해결해주고 진행해야지 강행같은소리하네

소금 2019-11-28 08:03:02
미쳤나봐 대규모 주거단지에 무슨추모공원이야??? 정신나갔어?????
이재준이 탄현에서 뽑아줬더니 감사한줄 모르고 지역주민 뒷통수를 제대로 후려갈귀는구나 내년에 보자 너 어떻게되는지

지역감정 2019-11-27 21:13:44
어떠한 대책도없이 짓기만하는건 무슨 이기심입니까? 탄현이 만만한건가요? 이제부터 우리의 힘을 보여줄때인것같네요..기대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