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파업 불씨 남긴 명성운수 사태… 고양시, 매뉴얼 필요
재파업 불씨 남긴 명성운수 사태… 고양시, 매뉴얼 필요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9.11.25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업 중단 이후에도 노사 측 여전히 냉담 
내달 16일 2차 파업 가능성 높아 대비 필요 
대체 전세버스 확보 위한 사전 계약 해놔야   
노조의 파업이 풀리면서 25일 아침 명성운수 소속 1500번 버스가 운행을 재개했다. 하지만 향후 3주간 집중교섭에서 임금타결이 이뤄지지 않으면  다음 달 16일 재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을 남겼다.
노조의 파업이 풀리면서 25일 아침 명성운수 소속 1500번 버스가 운행을 재개했다. 하지만 향후 3주간 집중교섭에서 임금타결이 이뤄지지 않으면 다음 달 16일 재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을 남겼다.

[고양일보] 5일간의 명성운수 노조 파업이 잠정적으로 풀렸지만 재파업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고양시의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명성운수 노조는 임금 인상 폭 등 핵심 쟁점을 놓고 사측과 향후 3주간 집중교섭을 벌일 예정이며, 사측의 입장 변화가 없으면 다음 달 16일 2차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향후 3주간 집중교섭’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24일 파업 중단 이후 노사 양측은 어떤 변화도 없다. 신종오 명성운수 노동조합 위원장은 25일 통화에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저희가 한 발 물러섰는데 사측으로부터 교섭 제의가 전혀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파업이 잠정적으로 중단됐지만 노사 양측이 요구하는 임금 격차가 크기 때문에 임금협상 타결은 쉽지 않다. 노조 측은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임금 감소분 보전을 위해 월 25만600원의 임금인상을 협상 조건으로 내걸었고, 사측은 월 14만원 임금인상을 조건으로 내걸어 맞서고 있다.  신종오 위원장은 “지방노동위원회가 조정안으로 내놓은 것이 월 20만원 인상안이었는데 사측에서 이를 거부해 파업을 한 것”이라면서 임금협상 타결이 되지 않는 이유를 사측에 돌렸다.

하지만 사측은 노조 측이 요구하는 만큼의 임금인상을 할 정도로 이익을 남기지 못한다고 전하고 있다. 승객이 줄어든 데다 주 52시간 근무제도에 따른 추가 인력 충원과 시설투자에 회사 자금을 돌려야하기 때문에 월 14만원 이상 임금 인상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처럼 노사 양측의 입장이 절충점을 찾지 못하고 평행선을 그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고양시는 위기관리 매뉴얼을 만들어 재파업 시 신속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정부의 개입 없이 지자체의 힘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지만, 지난 파업으로 인해 겪었던 고양시의 미진했던 대응책을 보완해야 한다는 것이다. 

우선 파업 시 전세버스 확충을 위한 메뉴얼이 필요하다. 고양시는 대화와 서울역을 오가는 1000번 버스 노선에 전세버스 20대를 무료로 운행하고, 이외에 공무원 통근버스, 고양도시관리공사·복지회관·꿈의버스 등 공공기관의 관용차량을 동원했지만 출퇴근길 대란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학천 고양시 대중교통과 팀장은 지난 5일간의 파업기간 전세버스를 구하기 어려웠던 점에 대해 “고양시에 있는 전세버스 업체와 연락을 취해 버스 대여를 강구했지만, 파업 시기가 하필 관광객 수요가 많은 단풍철이라서 전세버스는 이미 사전에 모두 계약된 상태였다. 고양시가 긴급히 전세버스가 필요하다고 얘기해도 업체 측은 가용할 수 있는 전세버스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며  말했다. 

이 팀장은 이러한 어려움을 미연에 막기 위해 “차고지가 대화동에 있는 서울의 시내버스 업체인 동해운수나 김포에 차고지가 있는 선진운수 등과 사전에 협약을 맺어서 이번 같은 파업사태가 일어났을 때 바로 투입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전세버스의 배차간격이 일정하지 못해 시민들이 언제 버스가 오는지 가늠하기 어려웠다는 점도 보완해야 한다. 동일한 노선은 1개 업체에서 맡아야 배차간격이 일정하게 조정이 가능한데, 만약 여러 개 업체가 맡으면 배차간격을 조율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