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어울림누리 빙상장 7개월 만에 재개장
고양어울림누리 빙상장 7개월 만에 재개장
  • 박공식 기자
  • 승인 2019.10.31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일 재개장, 빙면 질 향상
장애인 전용 엘리베이터 설치

 

[고양일보]  고양어울림누리 얼음마루(빙상장)가 리모델링을 마치고 11월 1일부터 재개장한다.

고양도시관리공사(사장 김홍종)는 최근 7개월간 리모델링으로 인해 문을 닫았던 빙상장이 재개장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시작한 보수 공사는 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링크에 적용된 콘크리트 타입의 제빙시스템을 도입하여 빙면의 질을 크게 향상시켰으며, 융기에 대한 보강공사, 안전휀스 및 노후설비 교체 등을 완료했다.

이번 리모델링에서 장애인의 빙상장 이용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주차장에서 지하링크로 연결되는 장애인전용 엘리베이터를 설치하였고, 안내데스크 이전과 도장공사 등 보다 쾌적하고 편리한 시설로 새단장했다.

고양어울림누리 얼음마루는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호석, 이정수, 조해리, 김아랑 선수 등 다수의 메달리스트를 배출한 고양시청 빙상팀 훈련 장소이기도 하며, 꿈나무 학생반(피겨, 스피드) 연습대관 및 20여개 아이스하키 동호회도 이용하고 있다.

또한 국가대표 상비군 지도자 및 선수출신의 우수한 강사들이 진행하는 40여개 피겨·스피드 강습반을 운영하여 선수반 육성과 청소년 진로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방학기간에는 많은 학생들이 빙상 종목을 즐길 수 있도록 특강도 개설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14~18시에는 일일입장을 통해 스케이팅의 묘미를 만끽할 수 있으며, 여름철(7~8월)에는 빙상장 객석을 무료개방하여 무더위 쉼터로도 운영할 계획이다. 11~12월에는 ‘2019~2020 아이스하키 아시아리그’를 유치하여 생동감 넘치는 아이스하키 국제경기도 관람 할 수 있다.

고양도시관리공사 김홍종 사장은 "오랜 기간 동안 빙상장 재개장을 기다려준 고양시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시민의 입장에서 더욱 쾌적하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레저․스포츠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