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릉 주민들 “정당한 이주·보상 대책” 요구… 28일 시청 앞 시위
창릉 주민들 “정당한 이주·보상 대책” 요구… 28일 시청 앞 시위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9.10.28 12: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응력 높이기 위해 산발적 시위하던 각 대책위 뭉쳐
원주민·토지 소유주‧기업들 모여 ‘대책위총연합회’ 구성
기업비상대책위, 자족용지 20만평 기존기업에 분양 요구
28일 고양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고양창릉지구 대책위총연합회’ 회원들.
28일 고양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고양창릉지구 대책위총연합회’ 회원들.

[고양일보] 창릉 3기 신도시 추진을 위해 국토부가 풀어야 하는 난제 중 하나는 이미 거주하고 있는 주민과 소규모 기업인들에 대한 이주대책과 보상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점이다. 이러한 문제는 일산구 주민을 중심으로 하는 창릉 신도시에 반발하는 움직임과는 또 다른 덕양구에서 불거지는 문제다. 

28일에는 덕양구의 창릉 주민들과 기업인들을 총망라한 ‘고양창릉지구 대책위총연합회’가 고양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고양창릉지구 대책위총연합회에는 ▲창릉동주민대책위(위원장 노명철) ▲주민보상대책위(위원장 박영규) ▲창릉지구기업비상대책위(위원장 문해동)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지난 9월 각 대책위 위원장들의 합의 하에 결성된 단체다. 엽합회에 따르면 이들 각 대책위는 지금까지 개별적으로 집회를 진행했으나 정부나 고양시의 소극적 대응에 불만이 제기됐고, 이에 각 대책위가 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대책위총연합회를 구성하기에 이르렀다. 

이날 시위에서 창릉동주민대책위의 노명철 위원장은 “지난 5월 청천벽력같은 3기 신도시 발표소식을 듣고 두 발 뻗고 잠을 잘 수가 없다. 우리의 사유재산이 언제부터 국가 소유가 되었나? 보상이고 뭐고 필요 없다. 우리는 그저 내 땅에서 편하고 살고 싶다”고 말했다. 

창릉에 있는 소규모 기업들의 각 소유주들로 구성된 창릉지구기업비상대책위도 목소리를 냈다. 창릉지구기업비상대책위 문해동 위원장은 “창릉신도시 개발은 우리 기업들의 협의 없이 일방통행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우리 사업주들은 단순히 이전할 곳을 정해달라는 것이 아니다. 이전 대책을 포함해 사업자들이 안전하게 영업을 할 수 있는 생계대책을 세워달라는 요구다”라고 말했다. 

창릉지구기업비상대책위는 특히 기업이주대책과 관련해 ▲기업이주단지를 조성할 것 ▲기업이주 단지 내 부지를 조성원가에 공급받을 수 있게 할 것 ▲토지·공장·설비·재품재고·집기비품 등 지장물과 영업보상에 대한 정당성을 보여줄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창릉지구기업비상대책위는 이달 들어 LH와 간담회, 국토교통부 실무자 간담회, 고양시·LH·고양도시공사·각 대책위 등 4자 협의체 회의를 통해 고양창릉지구 내 자족용지의 절반 수준인 약 20만평을 기존 영업권자들에게 우선 분양할 것을 요구했다. 

고양 창릉지구 내 있는 기업비상대책위 사무실 현장.
고양 창릉지구 내 있는 기업비상대책위 사무실 현장.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투기의혹 창릉 신도시 2019-10-28 16:32:26
그린벨트 해제 투기의혹 세계문화유산 1기 2기 주민들...더불어 때문에 엄한 사람들이 고생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