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정 여론, 취임 후 최고(52.3%)
문 대통령 부정 여론, 취임 후 최고(52.3%)
  • 고양일보
  • 승인 2019.10.07 11:0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부정 80%)와 진보(긍정 77%)간, 극단적 평가로
조국 정국 진영대립 영향, 중도 부정평가 상승(57%)
30대 외, 대부분의 연령층과 지역에서 지지율 하락

[고양일보] 7일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44.4%)인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07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2%P)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 대비 2.9% 내린 44.4%(매우 잘함 26.5%, 잘하는 편 17.9%)를 기록, 취임 후 최저치를 경신하며 40%대 후반에서 중반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10월 1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자료 = 리얼미터)
2019년 10월 1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자료 = 리얼미터)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1% 오른 52.3%(매우 잘못함 40.6%, 잘못하는 편 11.7%)로, 취임 후 최고치를 기록하며 긍정평가와의 격차가 오차범위(±2.2%) 밖인 7.9%f 벌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3.3%(0.8% 증가)

리얼미터는 “이러한 하락세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거취, 검찰개혁 등 최근 정국 쟁점을 둘러싼 여야 진영 간 지속적 대립 격화, △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진영의 개천절 장외집회, △북한의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물가·집값·수출 등 민생·경제의 어려움 등으로 중도층과 보수층을 중심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다고 분석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1.3%p, 긍정평가 75.7%→77.0%, 부정평가 21.1%)에서는 긍정평가가 70%대 후반으로 상승했고, 보수층(▲1.5%p, 부정평가 78.8%→80.3%, 긍정평가 18.8%)에서는 부정평가가 80% 선을 넘어서며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인식이 양 진영 간에 극단적으로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층(▼5.2%p, 긍정평가 44.9%→39.7%; ▲3.1%p, 부정평가 53.6%→56.7%)에서는 긍정평가가 40%대 중반에서 40% 선에 다소 못 미치는 수준으로 상당 폭 하락했고, 부정평가는 55% 선을 상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타 세부 계층별로는 20대와 50대, 60대 이상,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충청권, 호남, 서울, 경기·인천 등 대부분의 연령층과 지역에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30대는 소폭 상승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 = 청와대)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파정치읽기 2019-10-07 15:01:50
좌파 구역! 고양시도 싹싹 청소하자!

neo 2019-10-07 12:04:34
정의당의 이번 조국 프레임 행보에 좌파 위선 드러났다. 제대로된 보수 우파 지역언론이으로 성장하시오! 고양시 심각했다. 좌파 진영 언론 일색으로 고양 3구가 모두 민주판! 이제 판 갈아버리자! 4월 !!이여!! 제대로 잘 하시길! 고양일보!

일산아지매 2019-10-07 12:01:52
고양일보! 3주년 성장 축하드립니다! 이제 제대로된 우파 진영 언론을 기대하며! 운동권 나가!

일산 2019-10-07 11:55:29
쭉 떨어질 일만... 남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