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평화통일경제특구, 방송영상과 의료바이오 중심으로 
고양시 평화통일경제특구, 방송영상과 의료바이오 중심으로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9.09.27 16:36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기본구상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킨텍스 서북 인근 2개 부지 잠정 선정  
27일 고양시청 평화누리실에서 열린 ‘고양시 평화통일경제특구 기본구상용역 최종보고회’에는 통일부 관계자, 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시민단체 자문단, 고양시 관련부서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27일 고양시청 평화누리실에서 열린 ‘고양시 평화통일경제특구 기본구상용역 최종보고회’에는 통일부 관계자, 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시민단체 자문단, 고양시 관련부서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미디어고양파주] 고양시 평화통일경제특구 기본구상용역 최종보고회가 27일 시청 평화누리실에서 열렸다. 보고회는 현재 국회에서 심사 중인 평화경제특구 관련 법률의 제정과 관련해 시가 선제적으로 지역실정에 맞는 평화경제특구의 비전과 기본구상에 관한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보고회는 통일부 관계자, 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국립암센터 관계자, 시민단체 관계자 등의 자문단과 기획담당관, 기업지원과, 도시계획과 등 시 관련 부서도 참석한 가운데, 용역수행을 맡은 고양시정연구원 안지호 책임연구원이 용역결과를 발표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안지호 책임연구원은 “고양시의 발전가능성을 고양시 평화경제특구의 가장 상위의 정책목표로 삼아야 한다”며 “고양시의 현재 산업구조와 성장가능성 그리고 시의 미래전략을 고려해 평화경제특구의 핵심산업을 선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고양시 평화경제특구의 핵심산업 선정기준은 ▲기존 고양시 산업인프라와 평화경제특구의 연관성 ▲고양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수 있는냐에 대한 가능성이다. 이 기준에 맞춰 연구진이 고양시의 평화경제특구 핵심산업으로 선정한 것은 ▲방송영상 콘텐츠 산업 ▲의료·바이오 산업 2가지다. 

연구진은 ▲접근성 ▲인프라 ▲경제성 ▲발전가능성 ▲정주여건 5가지를 기준으로 특구 후보지에 대한 전문가 선호도를 지난 8월 한 달 간 조사한 결과, 현 킨텍스 서북 인근 2개 부지를 잠정적으로 선정하고 있다. 

연구진은 정책제언으로 고양시 평화경제특구 행심행위자의 네트워크 구성을 언급했다. 고양시-고양시정연구원-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국립암센터-한국교육방송공사-동국대 바이오캠퍼스-MBC-CJ-주요 의료·바이오 기업-주요영상콘텐츠 기업의 유기적인 관계 형성을 제안했다. 

또한 접경지역에 있는 고양시-파주시-김포시-연천시의 평화경제 연구네트워크 구축의 필요성도 제안했다. 경기 북구 접경지역 평화경제네트워크 연구내용을 토대로 4개 지자체장 간의 평화경제협의체를 구성해 네트워크를 제도활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날 최종보고회 내용에 대해 진희관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는 “방송영상 콘텐츠 산업과 의료·바이오 산업을 특구의 핵심산업으로 선정했는데 이 산업의 실현가능성에 대한 내용이 마중물로서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또한 용역 내용에 북한의 실정에 대한 분석이 들어가 있지 않은데, 적어도 최근 북한의 매체로부터 흘러나오는 관련 산업 내용을 파악하면 이러한 산업의 실현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aa 2019-10-10 13:17:28
말만하지말고 실적을 내라.
희망고문 지겹다.

일산시민 2019-10-08 14:58:25
가좌마을 인근 밖에 땅이 없자나요??
배아프지만 축하드립니다...

환영 2019-10-08 11:53:21
헐 일산 JDS 의 개발이 의료 바이오산업으로 개발된다면 그야말로 한강뷰를 지니고 있는 일산 가좌마을 일산의 도약이 불보듯 자명하네요..축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