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8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최대 450원 인상
경기도, 28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최대 450원 인상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9.09.1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상폭 일반 200원, 좌석 400원, 순환버스 450원

[미디어고양파주]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이 오는 28일부터 200∼450원 오른다.

경기도는 18일 4가지 종류의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담은 ‘경기도 버스 서비스 개선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교통카드 기준 일반형 시내버스는 1250원에서 1450원으로 200원(16.0%) 오른다. 좌석형 시내버스는 2050원에서 2450원으로 400원(19.5%), 직행좌석형 시내버스는 2400원에서 2800원으로 400원(16.7%)이 각각 인상된다. 경기순환버스는 2600원에서 3050원으로 450원 오른다. 현금을 낼 경우 일반형은 200원 인상되고, 나머지 3가지 시내버스 요금은 400원씩 오른다.

인상 요금은 28일 첫차부터 적용된다. 요금 인상과 함께 만 6세 미만 영·유아 3명까지 요금 면제, 조조할인제도 동시에 시행된다. 영·유아 요금 면제의 경우 기존에는 좌석을 원할 때 요금을 내야 했으나 좌석 배정을 요구해도 3명까지 요금을 내지 않게 된다. 조조할인 대상은 28일부터 첫차∼오전 6시30분 이용 승객들이다. 할인액은 일반형 200원, 좌석형 400원, 직행좌석형 400원, 순환버스 450원으로 이용객은 기존 요금으로 시내버스를 이용하게 된다.

경기도는 시내버스 개선을 위해 취약층 교통비 부담 완화, 출퇴근 편의 증진, 민원 감소, 안전성 향상, 쾌적성·편의성 증진 등 5개 분야에서 20개 사업을 추진한다. 취약층 교통비 부담 완화를 위해 청소년(만 13∼18세) 연간 8만원, 대학생(만 19∼23세) 연간 16만원의 교통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출퇴근 편의를 위한 광역버스 확충과 심야 공항버스 시범 도입, 프리미엄 광역버스 시범 도입 등의 사업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