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언론 “캐리 람 장관, 송환조례 철회 곧 발표 예정”
홍콩 언론 “캐리 람 장관, 송환조례 철회 곧 발표 예정”
  • 박공식 기자
  • 승인 2019.09.0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환조례 폐기는 홍콩시위대 주요 요구사항
캐리 람 사퇴의사 표명설 부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미지출처:www.scmp.com)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미지출처:www.scmp.com)

[미디어고양파주]  홍콩 자치정부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범죄인의 중국 인도 내용을 담은 송환조례의 공식적 철회를 4일 오후 발표할 것이라고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가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홍콩 자치정부는 범죄인 중국 송환 반대 시위가 격화되자 지난 6월 15일 송환조례를 입법원에 상정하지 않겠다고 밝혔으나, 공식적인 철회는 거부해왔다. 시위대들은 이 조례의 공식적 폐기를 주요 요구사항으로 내걸었으나, 람 장관은 조례가 사실상 사문화됐다는 반응만을 보여왔다.

홍콩 당국이 송환조례를 폐기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홍콩 주식시장의 항셍지수는 한때 3%포인트 이상 급등했다.

한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기업인들과의 비공개 모임에서 할 수만 있으면 사임하겠다고 말하는 육성 녹음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로이터는 앞서 지난주 열린 기업인 그룹과의 비공개 회동에서 캐리 람이 홍콩의 정치위기에 대해 "변명할 수 없는 대혼란을 일으켰다“며, "선택 사항이 있으면 사임하겠다고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기업인 그룹과의 비공개 회동에서 녹음된 발언으로는 "홍콩에 이런 대혼란을 야기한 것은 용납될 수 없다. 나에게 선택 사항이 있다면 제일 먼저 할 일은 사퇴이다"," 안타깝게도 헌법에서 2개의 남편, 즉 중앙 인민 정부와 홍콩 시민을 섬기지 않으면 안되는 행정 장관으로서 정치적인 입지가 매우 한정돼 있다"등의 발언이 포함돼 있다. 행정 장관의 사퇴는 홍콩 시위자들의 주요 요구 사항 중 하나이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그러나  3일 회견에서 정치적 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서 중국 정부에 사퇴 요청을 한적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