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장 제기 고소건 ‘무혐의’...최근 소송 추가 제기한 듯
고양시장 제기 고소건 ‘무혐의’...최근 소송 추가 제기한 듯
  • 염기남 기자
  • 승인 2018.11.02 11: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성 前시장 제기 명예훼손 사건 무혐의
소송 제기 당시 “구속수사” 주장하기도
고철용 본부장이 미디어고양파주에 보내온 무혐의 통지서. 최 전 시장은 이 외에도 공천탈락 이후 추가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철용 본부장이 미디어고양파주에 보내온 무혐의 통지서. 최 전 시장은 이 외에도 공천탈락 이후 추가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미디어고양파주] 최근 자신의 공직선거법 무혐의 소식을 전하며 더불어민주당 ‘컷오프’에 의문을 제기했던 최성 전 고양시장이 시장 재임 당시 지역 시민단체 활동가를 상대로 수차례 고소를 진행했고, 이도 상당수 무혐의 처분된 것으로 확인됐다.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 고철용 본부장은 1일 “최성 전 시장이 자신을 고소한 사건 두 건이 검찰의 무혐의 처분으로 일단락 됐다”고 전했다.

최 전 시장은 올해 4월 고철용 본부장이 자신을 상대로 허위사실을 다수 유포하고 있다면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 고소에 나선 바 있다. 당시 법률대리인으로 광장을 선임했고, 담당 변호사는 고철용 본부장에 대한 구속수사를 주장하기도 했다.

해당 사건 외에도 최 전 시장은 무고 등의 혐의로 추가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고, 최근 고양지검이 이들 사건 모두를 혐의없음, 또는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해 고 본부장에 통지서를 발송한 것이다. 

최 전 시장은 컷오프 이후 고 본부장을 상대로 추가소송을 제기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진다. 고철용 본부장은 “최 전 시장이 최근 여러 가지 혐의를 포함시켜 나를 추가로 고소했다”고 주장했다.

최성 전 시장은 재임시절 야당 정치인과 야당 성향 시민단체 대표들을 상대로 여러건의 소송을 제기하며 입길에 오른 바 있다. 일부 사건은 처벌에 이르는 등 성과도 있었지만 당시에도 단체장에 의한 소송사건이 과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소통과 이해보다는 법적판단에 의지한다는 비판이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본부장 2018-11-03 00:28:26
고본부장같은이가 많아여 하는데,
민주당 시장이 아니어야 공무원 양심선언으로 비리가 밝혀졌을 건데.
4년을 기다립니다.